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현장] "그립던 집에 돌아왔습니다"…BTS 진, 팬미팅 열고 전역신고 완료

2024.06.13 오후 09:31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그립던 집에 돌아왔습니다"…BTS 진, 팬미팅 열고 전역신고 완료
AD
"드디어 그립고 그립던 집에 돌아왔는데요. 너무 떨려요. 재데뷔한 느낌이라 노래도 잘 안되고 얼굴도 떨리고 손도 떨리고 난리가 났네요."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이 4000명 팬들 앞에서 전역 신고를 마쳤다.


'2024 페스타(FESTA)'의 일환인 진의 팬미팅 행사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이 오늘(13일) 저녁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총 4000여 명의 관객이 진을 만나기 위해 객석을 가득 채웠다. 공연 시작 시간이 다가오자 진의 본명 김석진을 연호했고, "수고했다 김석진"을 외치며 군 복무를 마친 진을 환영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그립던 집에 돌아왔습니다"…BTS 진, 팬미팅 열고 전역신고 완료

진은 자전거를 타며 무대에 등장했다. 오프닝 무대는 지난 2022년 진이 입대 두 달 전 발매했던 첫 솔로 싱글 '디 아스트로넛(The Astronaut)'. 자전거를 타는 모습 역시 '디 아스트로넛'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1년 6개월 만에 노래를 부른 진은 "함성소리 들리면 못 할까 봐 일부러 눈 감고 불렀다. 진짜 너무 힘들다"며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켰다. 이어 "얘들아 어딨니. 보고 싶다"라며 멤버들을 찾기도 했다.

그래도 진은 "막상 여러분들과 같이 있으니까 마음이 조금씩 편안해진다"면서 분위기를 즐겼다. 특히 그는 "그래. 이게 내가 원래 살던 삶이었지"라며 4000명 팬들을 둘러봤다.

진은 열 살도 넘게 차이 나는 어린 전우들과 함께 한 군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며 자신의 근황을 팬들에게 전했다. 전역 당일 전우들과 눈물의 이별을 한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그립던 집에 돌아왔습니다"…BTS 진, 팬미팅 열고 전역신고 완료

더불어 최근 유행한 댄스 챌린지 도전, 진의 별명인 '잇진(EATJIN)'을 살린 먹방 등의 코너가 이어졌다. 1절만 공개했던 '슈퍼참치'를 2절까지 완성해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이날이 방탄소년단의 데뷔 11주년 기념일인 만큼, 군 복무 중인 다른 멤버들의 편지가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여섯 멤버들이 쓴 편지에는 완전체로 모일 날을 기다리고 있고 팬들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담겨 있었다. 이를 본 진 역시 "곧 모두의 방학이 끝나고 다시 멋진 모습으로 모이게 될 텐데 나도 기대가 되고 멤버들이 빨리 돌아오면 좋겠다"며 완전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진은 "즐거워하는 아미들을 보니 여기가 내가 있어야 할 집이라는 걸 느끼게 됐다"며 "항상 여러분 곁에 있겠다"고 인사했다.

[사진제공 = 빅히트 뮤직]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