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705,902명사망 6,452명
1차 접종 44,519,041명접종률 86.7%

'AMA 2021' 방탄소년단→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라인업 완성

가요 2021-11-22 09:27
이미지 확대 보기
\'AMA 2021\' 방탄소년단→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라인업 완성
AD
'AMA 2021'의 화려한 라인업이 완성됐다.

22일 오전 10시(한국 시간)에 왓챠를 통해 국내에 생중계되는 '아메리칸뮤직어워드 2021(이하 'AMA 2021')'의 공연 라인업이 추가 공개됐다.

방탄소년단의 콜드플레이와의 합동 공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제니퍼 로페즈와 기비온까지 더욱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AMA 2021'의 오프닝 무대는 최고의 팝스타 브루노 마스와 앤더슨 픽의 R&B 듀오 그룹 실크소닉(Silk Sonic)이 연다. 가수이자 배우로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아티스트로 유명한 제니퍼 로페즈도 이번 공연 라인업이 이름을 올리며 어떤 무대를 보여줄 지 관심을 모으며, 저스틴 비버가 부른 '피치스(Peaches)' 피처링으로 유명한 기비온(Giveon)도 무대에 선다.

힙합계의 천재로 불린 그룹 오드 퓨쳐(Odd future)의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 데뷔 직후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며 무서운 신예로 급부상한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도 무대에 나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디플로(Diplo), 배드 버니(Bad Bunny), 뉴 키즈 온 더 블록(New Kids on the Block) 등 당대 최고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펼쳐지며 글로벌 팬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시상식의 호스트로는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실력의 소유자인 래퍼이자 싱어송라이터 카디비(Cardi B)가 나서 즐거움을 더한다.

아시아 가수 최초로 'AMA' 최고상 후보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Coldpaly)와 합동 공연을 펼친다. 지난 9월 BTS가 콜드플레이와 함께 발표해 빌보드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얻은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의 라이브 무대다.

'AMA 2021' 최고의 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에는 방탄소년단, 드레이크,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올리비아 로드리고, 위켄드(The Weeknd),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등이 글로벌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후보에 올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AMA'는 전 세계 대중 음악계와 팬들이 주목하는 글로벌 행사로, 국내에서는 왓챠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번 왓챠 생중계에는 안현모의 통역이 지원된다.

[사진출처 = 'AMA 2021']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49
20   2022.03.09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