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현장] "'이게 진짜라고?' 싶을 것"…장나라·남지현 '굿파트너'의 자신감(종합)

2024.07.10 오후 03:24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이게 진짜라고?' 싶을 것"…장나라·남지현 '굿파트너'의 자신감(종합)
AD
"이 드라마 대본을 보며 제일 놀란 게 '이게 진짜라고? 너무 과한 거 아니야?' 였는데 그런 일을 겪는 사람들이 주변에 있었고, 그 이야기를 진심으로 담아봤습니다. 인생을 이야기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랍니다." ('굿파트너' 제작발표회 中 김가람 감독)


대중에게 잘 알려진 최유나 이혼전문 변호사가 직접 집필해 이혼전문 변호사들의 로펌 생존기를 리얼하게 담은 드라마가 온다.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 주연의 새 드라마 '굿파트너'다.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의 제작발표회가 오늘(10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렸다. 작품의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굿파트너'는 인기리에 종영한 '커넥션'의 후속작으로 방영하게 됐다. 이에 먼저 장나라는 "복이라고 생각한다. '커넥션'이 잘 되는 것을 보며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다. 기운을 받으려고 계속 검색창에 띄워놨다"라고 운을 뗐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 변호사 차은경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 변호사 한유리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 이혼 변호사들의 유쾌한 고군분투가 공감을 넘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대중에게 잘 알려진 최유나 이혼전문 변호사가 직접 집필해 리얼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냈다.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은 "진짜 벌어질까 싶은 일들을 잘 풀어내서 시청자들의 공감 받을 수 있도록 작가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혼권장 드라마는 절대 아니다. 그런 부분을 잘 풀어내려고 연기자, 스태프들과 같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본을 보면서 '이게 진짜라고?, 너무 과한 거 아니야? 싶었는데 사는 게 그렇더라. 과하더라. 그런 일을 겪는 사람들이 주변에 있었고, 그 이야기를 진심으로 담아봤다. 우리가 사람을, 인생을 이야기할 수 있구나 싶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 장나라와 남지현의 워맨스에도 기대가 쏠린다. 장나라는 직설적이고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 변호사 차은경으로, 남지현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사회 초년생 열혈 신입 변호사 한유리로 분해 시시각각 충돌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의뢰인이 최선의 선택할 수 있게 하고자 하는 두 사람의 목표는 같다. 다름을 극복하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연대해가는 상극 변호사의 워맨스가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남지현은 "재미있게 찍었다. 둘의 입장이 다르다 보니까 한 가지 사건을 두고 다른 입장 차이를 계속 보인다. 서로의 논리로 맞붙기도 한다. 초반에는 많이 부딪치다가 서로에게 점점 스며드는 과정을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장나라는 "지인이 남지현 배우에 대해 물어본 적이 있는데, '얼굴 보면 복주머니로 느껴진다'고 했다. 같이 연기하면 너무 좋다. 이야기를 나누거나 현장에 모든 분들이 그냥 남지현은 복이다. 너무 잘하고 성실한데 매력 있다"고 극찬하며 합이 잘 맞았던 현장 분위기를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팀플레이도 더해져 각양각색 이혼전문 변호사들의 유쾌하면서도 치열한 로펌 생존기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김준한이 차은경의 믿음직한 후배이자, 이혼 2팀의 파트너 변호사 정우진으로 변신한다. 낙천주의 변호사 전은호는 표지훈이 연기한다.

표지훈은 "이혼에 무지한 분들이 보면 공부하면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김준한은 "좋은 선후배 배우들이 출연해 주셔서 극을 많이 살려주셨다. 여러 사람들의 사연이 깊게 전달이 잘 됐던 것 같다"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굿파트너'는 오는 12일 금요일 첫 방송되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