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안고 있었던 이유는…" 음주 사고 '강남 벤츠녀' 유명 DJ, 입 열었다

연예 스포츠 2024-02-08 16:11
AD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50대 배달원을 치어
사망에 이르게 한 유명 DJ A씨가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7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A씨는 옥중에서 모친을 통해
“고인과 유가족분들에게 드린 아픔을 평생 가슴 속에 안겠다.
어떤 말로도 제가 지은 죄를 씻을 수 없음을 알고 있다"라며 고개를 숙였는데요.

앞서 그는 지난 3일 오전 4시 30분경 강남구 논현동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오토바이 배달원 B 씨를 치어 숨지게 했습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를 넘은 상태였습니다.

A씨는 사고 직후 피해자에 대한 구호 조치 없이
강아지를 안고 있었고,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측정 요구에도 불응하다
현행법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에 A씨는 "사람을 쳤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강아지가 너무 짖어 시끄러우니 강아지를 안고 있으라는 말에 강아지를
안았다"고 해명했습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