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①] 지창욱 "'안나라수마나라' 월드 4위 감사...부담 많이 느꼈다"

인터뷰 2022-05-14 08:01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①] 지창욱 "\'안나라수마나라\' 월드 4위 감사...부담 많이 느꼈다"
AD
배우 지창욱 씨가 전세계 시청자들에 꿈과 힐링을 선사하기 위해 넷플릭스에 출격했다.

지창욱 씨가 출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드라마는 꿈과 현실 사이에서 흔들리는 이들의 고민과 성장을 마술이라는 환상적인 요소로 풀어내어 위로와 힐링을 선사한다. 특히 '기황후', '힐러', '수상한 파트너' 등으로 글로벌한 인기를 얻은 배우 지창욱 씨의 귀환으로 더 큰 기대를 얻은 바 있다

K뮤직 드라마라는 생소한 장르에도 불구하고 '안나라수마나라'는 공개 3일만에 전세계 넷플릭스 TV시리즈 랭킹 4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에 대해 지창욱 씨는 YTN Star에 "많은 분들께서 봐주셔서 감격스럽고 감사하다. 힐링이 되는, 조금이나마 따뜻해지는 시리즈가 됐으면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전세계의 수많은 시청자들이 감상한 '안나라수마나라'를 주연 배우인 지창욱 씨는 아직까지 보지 못했단다. 지창욱 씨는 "제가 제 작품을 보는 게 쉽지 않더라"며 "다만 우리가 어떤 꿈을 꿨었나, 어렸을 때 가졌던 동심이 무엇이었나를 다시 한번 생각하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골수팬이 많은 웹툰 원작을 뮤지컬 드라마로 재해석한 것. 이에 대해 지창욱 씨는 "굉장히 부담스러웠다"며 "워낙 인기도 많았고, 명작으로 손꼽히는 웹툰이었기 때문에 원작의 본질을 흐리지 않으려 노력했다. 어느 정도 메시지를 온전히 전달하고 싶었고, 그만큼 부담을 많이 느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①] 지창욱 "'안나라수마나라' 월드 4위 감사...부담 많이 느꼈다"

그러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본을 처음 봤을 땐 그 부담보다는 감동을 먼저 느꼈던 것 같다"며 "충분히 해볼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웹툰 원작은 절반 조금 넘게 읽고 덮었다고. 지창욱 씨는 "웹툰을 끝까지 보면 드라마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았다"며 "그럼에도 꼭 지키고 싶었던 한 가지는 이 작품에서 얘기하는 본질적인 메시지였다. 웹툰에서 나오는 인물을 똑같이 구현하기는 쉽지 않았기 때문에 캐릭터만큼은 재창조해서 만들어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지창욱 씨가 연기하는 리을은 버려진 유원지에서 미녀라 이름 붙인 앵무새와 함께 살면서 온갖 소문과 궁금증을 일으키는 미스터리한 존재다. 마술사이기 이전에 영원히 아이로 살아가고 싶은 어른이기도 한 리을을 지창욱 씨는 섬세한 연기로, 또 뮤직 드라마에 걸맞게 뛰어난 가창력과 안무 실력으로 소화했다.

지창욱 씨는 "음악은 음악대로, 안무도 안무대로 연습을 했다. 사실 중간중간 굉장히 많은 의심과 확신, 그 경계선에서 오락가락 하며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처럼 촬영을 했다.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싶다가도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교차했다"며 "그나마 다행이었던 건 팀원들 모두에게 의지가 됐다는 점이다. 모두가 의지할 수 있을만한 쉼터 같은 사람들이었어서 용기내어 즐겁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노래, 안무는 경험이라도 있지, 마술 만큼은 결코 쉽지 않은 영역이었다. 마술을 3~4개월 동안 연습했다는 지창욱 씨는 "이은결 일루셔니스트와 그분의 팀원들이 열심히 교육해주셨다. 어렵지만 즐겁게 연습했다"라며 "리을이라는 캐릭터는 수준급의 마술사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버려진 유원지에서 홀로 아이들을 상대로 마술을 보여주는 서툰 마술사지만, 마술을 재밌어하고 즐기는 캐릭터처럼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①] 지창욱 "'안나라수마나라' 월드 4위 감사...부담 많이 느꼈다"

마술 연습 과정은 힘들었을지언정,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반응을 보는 건 즐거웠다고. 지창욱 씨는 "친구들이나 어머니 앞에서 보여줬을 때 돌아오는 반응을 보는 게 뿌듯하고 신나고 재밌었다. 카드를 갖고 하는 심리 마술을 몇 개 배웠는데 이젠 쉽게 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취미로는 안 할 것 같다. 차라리 좋은 마술 공연을 보는게 낫지 않을까 싶다"고 선을 그었다.

마지막으로 지창욱 씨는 "'안나라수마나라'는 즐거운 추억과 기억이 있는 작품이다. 좋은 팀원과 선배님을 만났고, 새로운 도전이었고 시도였다. 나를 깨기 위한 또 하나의 시도였다"라며 작품의 의미를 밝혔다.

배우로서 고민이 많았다는 지창욱 씨는 "어떤 배우가 되어야 할지,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데, 이 작품은 제 몸에 지워지지 않는 필모로 새겨 넣는 느낌이 든다. 이다음의 저를 만들어주는 작품이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한편, '안나라수마나라'는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사진=넷플릭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