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01,002명완치 176,605명사망 2,099명
1차 접종 19,472,376명접종률 37.9%

[Y이슈] ‘왕따논란’ 이현주 “에이프릴 향한 비난 멈춰달라”(종합)

방송 2021-06-18 15:54
이미지 확대 보기
[Y이슈] ‘왕따논란’ 이현주 “에이프릴 향한 비난 멈춰달라”(종합)
AD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멤버들을 향해 비난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18일 이현주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으려 노력한다면 용서가 가능하기 때문에 실수라고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멤버들이나 지인들에 대한 비난이나 악플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려 본다"라고 말했다.

이현주는 "고소를 당한 제 동생은 아직 학생이어서 저희 가족 모두 동생 고소건 대응에 집중하고 있었다"며 "그리고 아직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은 없지만, 보도를 통해 저도 고소 당한 사실을 알게 되었고, 앞으로는 제 고소건 대응도 함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것 잘 알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현재까지 잘 대응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미지 확대 보기

[Y이슈] ‘왕따논란’ 이현주 “에이프릴 향한 비난 멈춰달라”(종합)

또한 "최근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는데, 비난이나 악플이 당사자에게 고통스럽고 견디기 어렵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전 지금은 아주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지만, 최근 상황을 보면 몸과 마음이 아팠던 시간이 생각나서 걱정되는 마음이 먼저 든다. 저는 제가 받았던 고통을 누군가에게 다시 돌려주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에이프릴 멤버들에게 비난이 이어지는 상황을 염려했다.

또 "누구나 잘못된 일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으려 노력한다면 용서가 가능하기 때문에 실수라고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멤버들이나 지인들에 대한 비난이나 악플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려 본다"고 멤버들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현주는 에이프릴 멤버들로부터 집단 괴롭힘을 당해 팀을 탈퇴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에이프릴 채원과 예나를 비롯해 이나은과 이진솔이 반박에 나서며 진실공방은 이어졌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주장은 일방적이고 왜곡됐다”라고 반박하며 이현주를 비롯해 그의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하기도 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이현주 SNS]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도쿄올림픽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