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침착맨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낸 것 맞아…한 번 더 기회 주길”

2024.05.27 오전 09:29
이미지 확대 보기
침착맨 “민희진 해임 반대 탄원서 낸 것 맞아…한 번 더 기회 주길”
ⓒOSEN
AD
유튜버 침착맨(본명 이병건)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해임 반대 탄원서를 쓴 것과 관련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침착맨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말할까 말까 하다가 짧게 하겠다. 민희진 대표 해임 탄원서는 내가 낸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후 침착맨은 탄원서에 기재된 이름이 본명인 이병건이 아닌 ‘이병견’인 것에 대해서는 “졸렬하게 탄원서는 쓰고 싶은데 걸리기 싫어서 '이병견으로 썼다'고 하더라. 탄원서 낼 때 뒤에다 주민등록증 사본도 붙인다. 억측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인으로부터 재판 이야기를 들었다. 우리는 탄원서를 쓸 건데 생각 있으면 쓰라고 해서 ‘탄원서가 뭐냐’고 물었다. ‘개인적으로 해임이 됐으면 좋겠어? 안 됐으면 좋겠어?’라고 하길래 ‘안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후 “하이브와 어도어의 관계는 모른다. 관계자가 아닌데 어떻게 아느냐”면서 “민 대표를 몇 번 봤는데 뉴진스와 시너지 효과가 좋고 돈독해 보였다. 자부심으로 일하는 걸 느껴서 탄원서를 썼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침착맨은 “민 대표 편이냐?”는 시청자 질문에는 “해임 관련해서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해서 쓴 것”이라며 “탄원서 쓰면 죽을 때까지 한배를 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 반응 안 하는 게 제일 좋지만 나도 인간이지 않느냐. 만약 탄원서를 쓴 게 서운하다면 가라. 이걸로 서운하면 언젠가는 헤어질 일이다. 내게 해명을 요구하지 말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에 관한 감사를 착수하고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또한 어도어는 하이브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 가운데 침착맨과 돌고래 유괴단의 신우석 대표, 뉴진스 팬덤 ‘버니즈’ 1만 명이 민 대표의 해임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맞서 하이브 측은 방시혁 의장, BTS 프로듀서 피독, 김성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이사, 소성진 쏘스뮤직 대표 등이 민 대표를 규탄하는 탄원서를 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