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황의조 형수, 돌연 자백...'배신감'이 범행 이유?

2024.02.21 오전 10:39
AD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고 시동생을 협박한 혐의를 부인해 온 축구선수 황의조의 형수가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하며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20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황의조 선수의 형수 이 모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 박준석)에 자필 반성문을 제출했는데요.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 "해킹당한 것 같다"며 유포 및 협박 범행을 모두 부인했다가 법원에서 입장을 번복한 겁니다.

이 씨는 반성문에서 "형 부부의 헌신을 인정하지 않는 시동생(황의조)을 혼내주고, 다시 우리에게 의지하도록 만들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고백했는데요.

이어 "저희 부부는 오로지 황의조의 성공을 위해 5년간 뒷바라지에 전념했지만, 지난해 영국 구단으로 복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편과 황의조 간에 선수 관리에 대한 이견으로 마찰을 빚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그간 남편의 노고가 전혀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다는 생각에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며 "평소 황의조의 사생활을 관리하던 저는 휴대폰에서 한 여성과 찍은 성관계 영상을 발견하게 됐고, 이를 이용해 황의조를 협박해 다시 저희 부부에게 의지하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씨는 "황의조의 선수 생활을 망치거나 여성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결코 없었다"며 "피해자들에게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고 전했습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YTN 육지혜 (yjh7834@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