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나는솔로’ 16기, 폭로 또 폭로...누리꾼 “다들 정서 불안정”

2023.11.21 오전 10:45
이미지 확대 보기
‘나는솔로’ 16기, 폭로 또 폭로...누리꾼 “다들 정서 불안정”
사진=각 출연자 SNS
AD
’나는솔로‘ 16기 출연자들의 도를 넘는 사생활 폭로전으로 대중들의 피로도가 쌓이고 있다.


최근 영숙은 자신의 SNS에 상철과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늙은 저질 미국인 놈아. 순진한 척 그만하고. 카톡 짜깁기 해서 날 모함하지 않았으면 내가 오픈 안 했지. 덕분에 제보 받은 거 잘 오픈했고 너무 더럽고 소름끼쳐서 다 보면 내릴게”라고 했다.


이에 상철은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이성관계에서 전혀 문제될 것 없는 대화"라고 반박했다. 앞선 방송에서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 화제였던 커플이다.

이뿐만 아니라 이미 16기는 '가짜뉴스 논란', '영숙-옥순 대첩', 상철과 영철, 그리고 MBN ‘돌싱글즈’ 변혜진 씨까지 등판한 '삼각관계 폭로전', '영수의 상철 매니저 사칭'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어려운 수많은 이슈를 쏟아낸 바 있다.

앞서 10월 막을 내린 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16기들은 모두 돌싱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입담을 보여 인기를 끌었다. 당시 시청자들은 “욕하면서 보는 막장 드라마 같다”며 관심을 보였고 시청률은 고공행진 했다.

그러나 종영 후에도 꾸준히 서로를 비방하며 부정적 이슈를 양산하고 있는 이들 '연반인'(연예인+일반인)에 눈쌀이 저절로 찌푸려진다.

누리꾼들은 “다들 정서가 불안정하다”, "정말 16기는 말이 많네요", “꺼져가는 관심 받으려면 소란을 계속 피울 수 밖에. 안쓰럽다”는 댓글이 눈에 띈다. 또 “폭로전 또 시작됐다”, "16기 이제 질린다. 그만 나와라", "궁금하지도 않는데 계속 이슈되는 것도 저질", "셀럽병 걸렸다"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