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엄정화 "세상 모든 '차정숙'들, 꿈 찾아 용기 내길" 종영 인사

2023.06.02 오후 01:41
이미지 확대 보기
엄정화 "세상 모든 '차정숙'들, 꿈 찾아 용기 내길" 종영 인사
[JTBC 제공]
AD
종영까지 2회 만을 남겨둔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의 주역들이 종영 인사를 전했다.


전업주부의 삶을 살다 20년 만에 레지던트에 도전, 인생 2막을 연 차정숙으로 열연한 엄정화 씨는 “차정숙과 함께 울고 웃고 또 공감하면서 다시 차정숙으로 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촬영하면서 느꼈던 감정들이 방송을 보면서 살아나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많은 분들이 차정숙에게 공감하고, 드라마를 보면서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도했는데 이뤄진 것 같아 행복하다. 저에게도 잊히지 않을 의미 있는 드라마다. 세상의 모든 ‘차정숙’들이 언제나 스스로를 믿고 꿈을 찾아 용기를 냈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했다.

또 마지막 관전 포인트로는 ‘차정숙의 선택’을 짚으며 “많은 분들이 ‘차정숙의 선택’을 궁금해하고 응원해 주시는 것 같다. 끝까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발칙한 이중생활을 벌인 얄미운 남편 서인호로 분한 김병철 씨는 “꽤 오랜 시간 준비한 작품이어서 마무리된다고 생각하니 아쉽지만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기쁘게 끝낼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 “시청자 여러분을 통해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닥터 차정숙’을 알게 되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김병철 씨 역시 최종회 관전 포인트로 “차정숙의 건강 악화가 이혼 소송, 서인호와의 관계에 미칠 영향”을 꼽으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승희의 심리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 긴장감을 더한 명세빈 씨는 “선배님들께 많이 배우고, 덕분에 ‘최승희’라는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라며 “저도 ‘닥터 차정숙’과 함께 배우로, 시청자로 웃고 울었다. 뜨겁게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열기가 느껴져서 참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이제야 ‘닥터 차정숙’과 헤어지는 기분이라는 그는 “모두 힘을 내서 멋진 인생을 꾸려나가시길 기도한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민우혁 씨는 차정숙에게 없어서는 안 될 든든한 지원군이자, 안방극장에 설렘을 투하한 ‘로이킴’을 완벽하게 그렸다. 이번 작품이 평생에 가장 따스했던 봄이었다는 그는 “모두가 다 같이 고생해서 만들어 낸 작품이 많은 사랑을 받아 정말 행복했다”라고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네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정리될지 궁금해하실 것 같다. 차정숙을 보며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은 로이킴이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봐 달라”라고 당부하면서 “좋은 작품에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닥터 차정숙’에 공감해 주시고 응원하고 위로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는 인사를 남겼다.

'닥터 차정숙’은 3일 오후 10시 30분 15회, 4일 16회(최종회)를 방송한다. 직전 방송에서는 차정숙이 남편 서인호와 이혼 소송을 시작한 가운데,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인생 리부팅을 향해 치열하게 달려온 차정숙의 홀로서기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결말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