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이하늬 “’킬링 로맨스’ 쉬운 작품 아냐, 韓 영화 시장 화두 던질 것”

2023.04.15 오전 08:00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하늬 “’킬링 로맨스’ 쉬운 작품 아냐, 韓 영화 시장 화두 던질 것”
'킬링 로맨스'의 배우 이하늬 ⓒ롯데엔터테인먼트
AD
“투자부터 제작 그리고 촬영하는 과정 모두 쉬운 작품이 아니었어요. 이런 한국 영화가 지금 이런 시점에 나올 수 있는 것이 의미 있다고 생각해요. 부디 의미에서 그치지 않고 흥행 성적도 좋아서 다음 의미를 찾는 분들께 도움이 됐으면 좋겠어요.”


장르를 가리지 않고 매 작품 도전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만들어 가고 있는 배우 이하늬 씨가 전에 없이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로 돌아왔다.

14일 개봉한 영화 ‘킬링 로맨스’는 시대를 풍미하며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톱스타 황여래(이하늬)가 남태평양의 ‘콸라섬’의 자수성가한 사업가 조나단 나(이선균)와 만나 배우 생활을 은퇴한 후 건너편 집에 사는 자신의 오랜 팬이자 4수생 청년 김범우(공명)와 함께 복귀를 도모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

형식과 장르, 캐릭터와 내용 모두 기존에 본 적 없이 독특한 ‘킬링 로맨스’는 강한 개성으로 인해 시사회 직후 평단에서 극명하게 반응이 엇갈렸다. 이하늬 씨가 이처럼 쉽지 않은 도전을 하게 된 계기와 무엇일까? 그는 이번 작품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영화가 개봉한 이날 오후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이하늬 씨와 만나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하늬 씨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시작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영화에는 관객 수라는 지표로 환산되지 않는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한국 영화의 가장 큰 힘이자 원동력은 다양성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근 시장이 위축되며 다양한 색깔을 가진 영화가 사라졌다”라며 “’킬링 로맨스’가 한국 영화 시장에 화두를 던지고 나아가 좋은 반응을 얻어 다채로운 영화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하늬 “’킬링 로맨스’ 쉬운 작품 아냐, 韓 영화 시장 화두 던질 것”
'킬링 로맨스'의 배우 이하늬 ⓒ롯데엔터테인먼트

’킬링 로맨스’를 두고 ‘민트 초코’처럼 매니악한 취향의 영화라고 설명한 그는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동료들과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한국 영화의 역사에 남을 작품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어떤 화두든 일단 던져진 것 같다. 관객들이 어떻게 반응하고 화답하실지 예측이 되지 않지만, 부디 재밌게 보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작품에 대한 극심한 호불호에 대해서는 “죽음과 슬픔 같은 것을 다루면 더 깊이 있는 영화로 보이는 경향이 있다. 우리 작품은 용기와 희망 그리고 믿음이 세상에 필요하다는 것을 직설적으로 얘기하기 때문에 단편적으로 보일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하지만 세상에 없던 방식으로 핵심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단순해 보이지만 곳곳에 여러 요소가 녹아 있다. 저도 다섯 번 영화를 봤는데 볼 때마다 다른 것들이 보였다. 아마 안 보신 분들은 있어도 한 번만 보시는 분들은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과정에 있는 배우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관객 수 같은 객관적인 성적보다도 주관적인 지표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주저함이나 두려움, 망설임 없이 캐릭터와 작품을 선택하고 싶은데 ‘킬링 로맨스’는 그러한 것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이라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응원을 전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하늬 “’킬링 로맨스’ 쉬운 작품 아냐, 韓 영화 시장 화두 던질 것”
'킬링 로맨스'의 배우 이하늬 ⓒ롯데엔터테인먼트

또한 자신이 연기한 황여래 캐릭터에 대해서도 남다른 감정을 드러내며 만족감을 보였다.

“배우로서도 여래 캐릭터는 특별했어요. 그간 포부 있고 당차며 재밌는 캐릭터를 연기했다면 이번에는 심신이 편하지 않고 감정 기복의 높낮이가 심한 역할이었죠. 레이어가 많이 있는 캐릭터였고 단순한 코미디가 아니었기 때문에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었어요. 배우로서도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됐죠.”

이번 작품을 통해 한국 영화계의 다양성은 물론이고 배우 자신의 스펙트럼을 한 단계 넓힐 수 있었다는 이하늬 씨는 ‘킬링 로맨스’를 ‘보물섬 같은 영화’라고 표현했다. 그에게 보물 같은 선물이 된 영화가 관객들에게도 보물 같은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을까? 영화 ‘킬링 로맨스’는 14일부터 관객과 만나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