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류준열, 사생활·그린워싱 논란에 "팬들 배신감 이해해…자기반성의 시간"

2024.05.23 오후 04:36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류준열, 사생활·그린워싱 논란에 "팬들 배신감 이해해…자기반성의 시간"
AD
"여러 가지 이슈 속에서 저를 좋아해 주셨던 많은 분들이 배신감을 느끼신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많은 비판을 모두 찾아보며 제가 어떤 부분을 놓치고 있는지, 잘못하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그때도 지금도 제 입장을 얘기하는 것보다 비판을 수용하고 침묵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더 조심하고 고민하겠습니다."


열애와 결별을 비롯해 '그린워싱' 논란까지. 사생활 문제로 이슈의 중심에 섰던 배우 류준열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23일 오전 YTN은 서울 종로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의 주연을 맡은 배우 류준열과 인터뷰를 갖고 작품을 비롯해 최근 그를 둘러싼 다양한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앞서 류준열은 전 연인인 혜리와의 이별 이후 배우 한소희와의 열애와 결별 과정에서 '환승 연애' 의혹이 불거지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혜리와 한소희가 SNS를 통해 설전을 벌이는 사이, 그는 침묵을 지켰고 이후 그는 미국 유명 골프대회에서 캐디로 깜짝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류준열, 사생활·그린워싱 논란에 "팬들 배신감 이해해…자기반성의 시간"

하지만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홍보대사인 그가 환경 파괴에 영향을 주는 골프를 즐긴다는 사실이 부각되며 열애와 관련된 논란은 친환경을 자신의 이미지 메이킹에 활용한다는 '그린워싱' 의혹으로 이어지며 또 다른 잡음을 낳았다.

길어지는 침묵 속 류준열은 지난 10일 '더 에이트 쇼' 제작발표회에 등장했지만, 당시 "침묵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비판은 감당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작품 외 사생활과 관련된 입장은 추후 인터뷰에서 밝히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당시 예고처럼 이날 류준열은 여러 이슈들에 대한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가감 없이 전했다.

류준열은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런 이슈가 생겼을 때 기사를 통해서 많은 이야기를 접했다. 많은 분들의 비판과 팬들이 느꼈던 배신감을 보며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제가 어떤 부분을 놓치고 있는지 생각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오랜 기간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제 의지와 상관없이 많은 추측과 생각들을 인터넷에 공유됐다. 때문에 제가 입장을 밝히고 이야기를 해서 새로운 루머나 추측을 만들기보다는 침묵하고 그곳에서 생기는 비판을 수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그 생각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류준열, 사생활·그린워싱 논란에 "팬들 배신감 이해해…자기반성의 시간"

류준열은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를 해서 모든 의문과 아픔이 풀릴 수 있다면 그랬겠지만, 그럴 일이 아니었다고 판단했다. 당시에도 그렇지만 나중에 시간이 지나도 관련한 이야기는 하는 것보다는 비판을 제가 감당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그린워싱' 논란에 대해서는 "활동을 하며 너무 큰 사랑을 받았고, 그 사랑을 나눌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그린피스와 함께 일하게 됐다. 하지만 제 욕심이 과했다고 생각한다. 어느 순간 제가 이미지에 집착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라며 다시금 초심으로 돌아가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사생활과 관련해 쏟아지는 여러 질문에 류준열은 "지금이 스스로를 돌아보는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당장 변했다고 말씀드리기에는 너무나 얕은 이야기밖에 드릴 수 없을 것 같다. 한층 더 신중하고 조심하며 솔직하게 다가가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 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강조했다.

지난 17일 최초 공개된 '더 에이트 쇼'는 공개 후 넷플릭스 국내 TOP 10 시리즈 부문에서 1위에 등극했으며, 현재 글로벌 2위에 오르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제공 = 넷플릭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