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이제훈 "'수사반장 1958' 모든 것을 쏟아부어…연기는 삶의 이유"

2024.05.20 오후 05:43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제훈 "'수사반장 1958' 모든 것을 쏟아부어…연기는 삶의 이유"
배우 이제훈 ⓒ컴퍼니온
AD
"존재감이 엄청났던 작품의 프리퀄이라 기대만큼이나 부담감도 컸어요. 최불암 선생님께서 용기를 북돋아 주신 덕분에 캐릭터가 성장하는 과정을 더욱 잘 담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선생님께서 만들어주신 '수사반장'이 있었기 때문에 그것에 부뜨걻지 않도록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서 마음껏 연기했습니다."


드라마와 스크린을 가리지 않고 빼어난 연기력으로 늘 자신만의 캐릭터로 작품을 이끌어왔던 배우 이제훈이 MBC '수사반장 1958'을 통해 또 다시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진한 방점을 남겼다.

MBC '수사반장 1958'은 국민 드라마이자 형사물의 시초로 불리는 '수사반장'의 프리퀄로 전설의 형사 박영한(최불암 분)의 젊은 시절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작품. 이제훈은 최불암의 뒤를 이어 박영한 형사로 분해 누군가에겐 그리운 추억을, 또 누군가에겐 새로운 감성을 자극하며 ‘수사반장’의 완벽한 귀환을 알렸다.

오늘(20일0 오후 YTN은 '수사반장 1958'로 다시 한번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제훈과 인터뷰를 갖고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방송 전부터 최불암과 드라마 '수사반장'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사명감으로 임하겠다고 수차례 밝혔던 만큼, 이제훈은 이번 작품에서 폭넓고 다양한 감정 변화를 소화하며 시청자 호평을 끌어냈다. '수사반장'을 비롯해 최불암의 과거 작품을 보며 그의 자세, 표정, 말투, 행동, 제스처 등을 익히기 위해 노력했다는 그는 자신을 믿고 지지했다는 최불암을 향한 감사 인사로 인터뷰의 문을 열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제훈 "'수사반장 1958' 모든 것을 쏟아부어…연기는 삶의 이유"
배우 이제훈 ⓒ컴퍼니온

무엇보다 10부작이라는 한정된 회차 안에서 캐릭터의 성장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그는 "가슴의 감정을 과감하게 표현해서 시청자에게 전달하라"라는 최불암의 조언 덕분에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한층 더 수월했다고.

이제훈은 "겁이 났지만 최불암 선생님이 만들어주신 '수사반장' 덕분에 제가 과감하게 마음껏 연기할 수 있었다"라며 "선생님과 시청자에게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선보이고 싶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었고, 보는 내내 시간이 아깝지 않은 작품이 나온 것 같아서 감사드린다"라고 드라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시그널'과 '모범택시' 시리즈에 이어 '수사반장 1958'까지. 정의의 편에 서서 악을 단죄하는 역할을 누구보다 매끄럽게 소화했던 그는 "평소에도 뉴스를 통해 다양한 사건·사고를 눈여겨 보고 있다. 정의 구현이라는 주제 의식은 앞으로 작품을 선택하는 데도 큰 영향을 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훈은 "정의의 사도 뿐 아니라 대척점에 서 있는 악역이 될 수도 있고, 안티히어로나 속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이 될 수도 있지만 캐릭터에 대한 고민과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과제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수사물이나 장르물을 많이 작업했지만 로맨틱 코미디나 격정 멜로를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더 늦기 전에 멜로를 하고 싶다"라며 멜로 장르에 대한 욕심도 내비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과시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이제훈 "'수사반장 1958' 모든 것을 쏟아부어…연기는 삶의 이유"
배우 이제훈 ⓒ컴퍼니온

익히 알려졌듯 이제훈은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소속사 대표이자, 영화제작사를 운영하는 등 연기 외에도 다방면으로 재능을 펼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사라져 가는 작은 독립 극장을 소개하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하며 팬들을 비롯한 '씨네필'들의 지지와 응원도 받고 있다.

이에 이제훈은 "좋은 영화와 좋은 연기를 보면 가슴이 뛰면서 피가 끓기 때문에 연기 외에 다른 부분에 대한 꿈을 꿀 수 있게 되는 것 같다"라며 "궁극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배우 이제훈으로서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배우로서의 역할이 무너지면 다른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본분을 잊지 않으려고 한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10년~20년 후에도 연기를 하고 있는 저를 스스로 발견했으면 좋겠다. 내일 세상이 멸망에서 사라진다고 하더라도 오늘 촬영이 있다고 하면 촬영을 하고 싶다. 저에게는 지금 제가 하고 있는 일과 주어진 일을 성실하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수사반장 1958'을 통해 최불암의 뒤를 이어 수사반장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간 이제훈은 오는 7월 개봉하는 영화 '탈주'를 통해 북한을 벗어나려는 북한군 군인으로 새로운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