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음주 운전 시인’ 김호중, 공식 팬카페에도 사과문

2024.05.20 오전 09:27
이미지 확대 보기
‘음주 운전 시인’ 김호중, 공식 팬카페에도 사과문
ⓒOSEN
AD
가수 김호중이 사고 열흘 만에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하고 팬카페에도 글을 남겼다.


김호중은 지난 19일 창원 공연을 마친 후 소속사인 생각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며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김호중은 공식 팬카페에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해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이다. 조사가 끝나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 엔터테인먼트 역시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 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후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사고 3시간 후 김호중의 매니저인 30대 남성이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김호중은 사고 직후 귀가하지 않고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인 오후 4시 30분경 경찰에 출석해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이후 김호중은 “유흥주점에 방문해 술잔을 입에 댔을 뿐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 사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김호중은 사고 당일 강남의 한 스크린 골프장에서 소속사 대표와 래퍼 출신 유명 가수 등 4명과 어울리며 이곳에서 맥주를 마셨다.

이후 유명 개그맨과 저녁 식사 도중에서 소주 7병과 맥주 3병을 마시고 유흥주점 관계자가 모는 차를 타고 주점으로 향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자택에서 400여m 떨어진 유흥주점에서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귀가한 후 다시 차를 직접 몰고 나왔다가 이같은 사고를 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