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뮤지컬 분장실에 몰카 설치한 아이돌 매니저…"즉각 해고 조치"

2024.04.17 오후 01:37
이미지 확대 보기
뮤지컬 분장실에 몰카 설치한 아이돌 매니저…"즉각 해고 조치"
사진출처 = 엠피앤컴퍼니 공식 SNS
AD
뮤지컬 배우 김환희의 대기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 A씨로 밝혀졌다.


해당 연예기획사는 오늘(17일) YTN에 "사건을 알게 된 직후 즉각 A씨를 해고 조치했다. 현재는 회사 소속이 아니다"라며 "매니저와 동행했던 아티스트, 회사 동료들 모두 굉장히 놀랐고 충격에 휩싸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김환희는 자신이 사용하던 서울 광림아트센터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이를 서울 강남경찰서에 신고했다.

이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자,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다.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제작사 엠피앤컴퍼니도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