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사기 혐의 피소' 재희 "배우는 호구 아냐...진실 알릴 것"

2024.02.29 오후 01:12
이미지 확대 보기
'사기 혐의 피소' 재희 "배우는 호구 아냐...진실 알릴 것"
AD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배우 재희 씨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재희 씨는 28일 자신의 SNS에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재희 씨의 전 매니저 A 씨는 최근 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재희 씨를 사기 혐의로 형사고소했다. A씨는 재희 씨에 대한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A 씨에 따르면 재희 씨는 지난해 2월 연기학원을 만들고 싶다며 총 6000만 원을 빌려 갔으나 이를 상환하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

재희 씨는 전속계약금을 받아 빌린 돈을 갚겠다며 A 씨가 근무하는 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재희 씨는 1997년 MBC '산'으로 데뷔, KBS 2TV '쾌걸춘향'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작은 2021년 방송된 MBC '밥이 되어라'다.

[사진 = 재희 인스타그램]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