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MC몽, '코인 상장 뒷돈' 의혹에 직접 입 열었다

2024.02.29 오전 10:04
AD
'코인 상장을 위한 뒷돈'과 관련한 핵심 증인으로 소환된 MC몽(신동현) 씨가 재판에 출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MC몽 씨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증인이다. 아무 관련이 없다. 여전히 아직도 음악만 묵묵히 할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는데요.

특히 MC몽 씨는 "병역 비리 사건 3년 재판으로 생긴 트라우마 증후군이 심해 벌금을 감수한 것"이라며, "증인으로서 검사 분들께 성실하게 다 말씀드렸다"고 해명습니다.

앞서 이날 아시아경제는 MC몽 씨가 가수 성유리 씨의 남편이자 프로골퍼 안성현 씨의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사기) 혐의에 관해 핵심 증인으로 3차례 출석을 요구받았지만 거부해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고 보도했는데요.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MC몽 씨가 증인 출석 요구를 받은건 사실이지만, MC몽 씨는 재판 내용과는 직접적인 관련이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