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아동 학대 논란 '이혼할 결심' 종영...정대세 "가족은 내 전부"

2024.02.20 오전 11:30
이미지 확대 보기
아동 학대 논란 '이혼할 결심' 종영...정대세 "가족은 내 전부"
사진=MBN
AD
전 축구선수 정대세 씨가 '가상 이혼'을 했던 소감을 전했다.


지난 18일 종영한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이하 '이혼할 결심')에는 결혼 10년 차 정대세-명서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정대세 씨는 "가족은 내 전부"라며 '가상 이혼'을 통해 아내와 아이들의 소중함을 새삼 느꼈음을 강조했다. 그는 "가상 이혼을 통해 냉혹한 현실을 보게 됐다. 혼자 산다면 분명 혼자만의 시간, 자기만의 환경 등 여러 요소가 있겠지만 그런 기쁨을 누리자고 이혼하면 안 된다는 것을 확실히 알게 됐다. 혼자보다 나를 지지하고 치유해 주는 가족이 제게는 더 큰 기쁨이자 진정한 행복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혼은 내 모든 것을 잃는 것이며, 혹시 부정적인 생각에 휩싸여도 꾹 참고 함께 풀어가야 하는 것이 가족을 위한 것이라 느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경험을 통해 가족에게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를 전하는 것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며 "실제로 가상 이혼 끝나고 집안일도 주도적으로 하고, 제가 잘하는 일도 더욱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아이의 고귀함과 동반자의 고마움을 평생에 걸쳐 유리 다루듯이 신중하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아동 학대 논란 '이혼할 결심' 종영...정대세 "가족은 내 전부"

앞서 정대세 씨 부부는 가상 이혼 합의서와 친권 포기서를 쓰는 과정에서 딸과 아들을 불러 가족이 따로 떨어져 살아야 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어떻게 생각해?"라는 부부의 물음에 10살 아들은 고개를 저으며 "슬프다. 가족이 더 좋다"고 답했다. 당시 정대세 씨는 인터뷰에서 "진짜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 아들이 그런 말을 오죽하면 꺼내겠나. 진짜 속마음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 후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아이들은 무슨 죄냐", "왜 이런 상황극에 아이를 동원하냐", "돈벌이에 아이들 사용하지 마라", "아이들에게 트라우마가 될 수 있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정신적 아동 학대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후 제작진은 "출연자와 가족들의 동의 및 아동의 심리 보호를 위한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 뒤에 촬영되었다"며 방송에서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혼할 결심'은 스타 부부들이 가상 이혼을 준비하고 실행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