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외설 논란' 경찰 조사받은 화사, 이번엔 교복 '성 상품화' 논란

2023.09.11 오전 09:00
이미지 확대 보기
'외설 논란' 경찰 조사받은 화사, 이번엔 교복 '성 상품화' 논란
AD
가수 화사 씨가 연속적인 성상품화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번엔 교복 리폼 논란이다. 자기표현의 일부라는 의견도 있지만, 스타로서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도를 지나쳤다는 비판 여론도 쏟아지고 있다.


화사 씨는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400회 특집에 출연해 최근 발매한 솔로 신곡 '아이 러브 마이 바디(I Love my body)'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날 화사 씨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으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라톱을 연상케 하는 셔츠에 스커트를 매치한 것. '아는 형님' 게스트들은 교복을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리폼해 착장하고 등장하는데, 화사도 리폼 의상으로 개성을 살렸다.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20년 전 히트곡 의상을 오마주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면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화사 씨의 신곡 '아이 러브 마이 바디'는 '세상 그 어떤 것보다 가장 소중하지만 잊기 쉬운 나의 몸을 더욱 아끼고 사랑하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노래가 내포한 의미가 잘 표현될 수 있도록 자신의 몸매를 강조하는 의상과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그러나 비판 여론이 지배적이다. 교복을 섹슈얼하게 변형시킨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 아무리 화사 씨가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사랑받아온 아티스트라고 해도, '아는 형님' 프로그램의 콘셉트가 학교와 학생인데 교복을 선정적으로 리폼할 필요가 있었냐는 지적이다.


시기적으로도 도를 지나쳤다는 지적이다. 화사 씨는 최근 한 대학교 축제에서 모 케이블 채널 프로그램을 촬영하던 중 무대에서 손가락을 핥은 뒤 특정 신체 부위에 갖다 대는 동작을 했다.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는 화사 씨를 경찰에 고발했고, 화사 씨는 지난달 말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화사 씨는 가수 성시경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눈물이 터지더라. 올 한 해 제일 크게 운 게 그거였던 것 같다"며 마음고생을 심하게 했음을 털어놨다. 이렇게 이른바 '외설 논란'으로 인한 심경을 고백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교복으로 구설수에 오르자 대중의 피로도도 높아지고 있다.

[사진출처 = JTBC '아는 형님']

YTN 강내리 (nrk@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