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츄, 갑질 논란에 입 열었다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전문)

가요 2022-11-28 21:40
이미지 확대 보기
\'퇴출\' 츄, 갑질 논란에 입 열었다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전문)
AD
걸그룹 이달의 소녀 전 멤버 츄 씨가 퇴출 논란에 입을 열었다.

츄 씨는 28일 자신의 SNS 에 "안녕하세요. 츄입니다.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며 팬들에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라며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대로 다시 한 번 말씀드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었고,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며 츄 씨를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하고 퇴출시킨다고 발표해 파장이 일었다.

그러나 이 같은 발표 이후 츄 씨와 함께 일했던 방송 관계자, 연예계 동료들이 반박하는 글을 올리면서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지난 25일 게시한 팬 공지문은 회사가 팬들과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팀과 멤버의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니다. 퇴출 사유를 쓰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사실관계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당하신 분의 권리"라며 추가 입장을 전했다.

이하 츄 씨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츄입니다.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습니다.

걱정해 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