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PD "8기 정숙, 중국인·조선족 아닌 한국인…루머 자제해주길"

방송 2022-05-25 17:55
이미지 확대 보기
\'나는솔로\' PD "8기 정숙, 중국인·조선족 아닌 한국인…루머 자제해주길"
AD
ENA PLAY·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 연출을 맡은 남규홍PD가 8기 정숙과 관련한 루머를 해명했다.

남규홍PD는 24일 촌장엔터테인먼트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재 방송 중인 8기 출연자 정숙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 때문에 본인이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아서 제작진이 부득이하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한다"며 "일부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떠돌고 있는 정숙의 중국인 의혹, 조선족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남 PD는 "정숙은 충남 청양이 고향인 한국인"이라며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고 14세 때 중국으로 가서 가야금과 중국어를 배우고 3년 반 유학생활을 했다. 18세에 귀국해 검정고시를 거쳐 정시와 가야금실기 시험을 통해 정식으로 중앙대 국악대 국악관현악과(가야금전공)를 입학하고 졸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8기 정숙이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 예술학교에 유학을 간 것에 대해 "중국어와 가야금을 배우는 좋은 기회였기에 부모의 동의하에 그런 선택을 했던 것"이라며 "정숙이 배운 가야금은 우리나라 전통악기 '12현가야금'이 아닌 12현가야금을 개량한 '25현 개량가야금'으로 중국 내에서는 연변에서만 배울 수 있었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남 PD는 "결론적으로 정숙은 중국인도 조선족도 아닌 한국인"이라고 재차 못박으며 "가야금에 대한 열정으로 음악 인생에 올인하다 결혼 적령기에 결혼 상대자를 만나러 솔로나라를 찾았던 것뿐"이라고 전했다.

남 PD는 "정숙이 짝을 찾아가는 과정에서의 감정의 흐름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봐달라"며 "제발 흥미 위주의 낭설과 루머를 유튜브나 커뮤니티를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상황은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나는 솔로'에서는 8기 솔로남녀들이 자기소개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 중 정숙은 청순한 미모와 더불어 중국 연변 예술학교를 다닌 뛰어난 스펙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 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