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금수저 NO...반지하+떠돌이 생활"(신랑수업)

방송 2022-01-27 09:24
이미지 확대 보기
김준수 "금수저 NO...반지하+떠돌이 생활"(신랑수업)
AD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어려웠던 어린 시절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한 채널A '신랑수업'에서는 새해를 맞아 쌍둥이 형 김준호와 함께 부모님 집을 방문한 김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수는 부모님의 건강을 물었다. 아버지는 "4~5kg 정도 빠졌다"고 말했고, 어머니는 "엄마는 건강하다. 간 안 좋은 것도 병원에서 어떻게 했냐고 물을 정도로 정상"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준수는 "어머니 건강이 안 좋으셨냐"는 질문에 "어머니께서 힘들게 살았을때 모진 일들을 하루에 쓰리잡까지 했다. 양손에 보따리 수십개 들고 쌍둥이 한 명을 앞에, 한 명은 뒤에 업고 새벽시장에 가서 옷을 떼왔다. 정말 힘들게 살았던 기억이 난다"며 "중학교 때였나 초등학교 때는 (어머니가) 폐결핵으로 피를 토하는걸 보고 무서웠다. 그런 걸 겪었는데 또 간경화가 왔다. 죄송스럽다"고 털어놨다.

김준수의 어머니는 "34살의 젊은 나이에 폐결핵을 앓았다"며 "당시 눈 앞이 캄캄했다. 애들도 어린데...오직 애들만 생각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준수는 "제가 원래 잘 살았다고 생각하는데 어릴 때 기억에 집이랄 게 없었다. 반지하에 살았는데 화장실이 없었다. 부엌에서 볼일을 봤다. 외할머니댁에서 1~2년 살고 친할머니댁에도 잠깐 살고 큰 이모댁에도 살고 떠돌이 생활을 했다. 어릴 때부터 나나 형이나 둘이 누군가 잘 되면 좋은 집에서 살고싶단 생각 많이 했다"며 현재 부모님 집 역시 자신이 선물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채널A]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