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82,310명사망 3,957명
1차 접종 42,733,049명접종률 83.2%

[Y이슈] 박군 측, 성추행 폭로 가해자 지목에 "전 소속사 음해..강경대응할 것"(공식)

Y이슈 2021-10-24 13:05
이미지 확대 보기
[Y이슈] 박군 측, 성추행 폭로 가해자 지목에 "전 소속사 음해..강경대응할 것"(공식)
AD
성추행과 가스라이팅을 특수부대 출신 가수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트로트 가수 박군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4일 박군의 소속사 토탈셋 측은 YTN Star에 "최근 논란이 된 글은 음해성 내용"이라며 "최근 업무방해 혐의 및 전속계약 해지 문제로 법적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가 과거 같은 소속사에 속해 있었던 동료 가수를 부추겨 음해성 글을 올린 것으로 추측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글을 쓴 사람을 추적해 발본색원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P 씨의 소속사 선배였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평소 예의를 지키던 P씨가 인기를 얻은 후 태도가 돌변해 성추행 및 가스라이팅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이슈] 박군 측, 성추행 폭로 가해자 지목에 "전 소속사 음해..강경대응할 것"(공식)

A씨는 "P씨가 엉덩이, 가슴 등 제 신체를 허락 없이 만졌다"며 "힘없는 여자가 특수부대 출신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걸 마치 제가 허락이라도 한 것 마냥 성희롱과 성추행의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고 했다.

이어 "P 씨가 '내가 회사를 먹여 살린다', '사회 생활하려면 나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 자신과 사귀는 게 좋을 거라고도 했다. 죽을 만큼 싫었는데 '혹시 진짜 사귀면 나한테도 좋은 게 아닐까' 고민한 적도 있다"며 "P 씨가 했던 말들이 요즘 말하는 '가스라이팅'이라는 것도 뒤늦게 알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더 이상 홀로 어둠 속에 갇혀있고 싶지 않고, 제가 당했던 일들과 그로 인한 정신적인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글을 작성한다"며 "피해자가 더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더는 이렇게 살 수 없어 모든 증거자료를 첨부해 P 씨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폭로글에서 가해자 실명을 밝히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특수부대 출신 가수' '지상파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경력' 등을 근거로 P씨가 박군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박군 SNS, SBS플러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