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79,930명완치 252,038명사망 2,386명
1차 접종 34,977,073명접종률 68.1%

박수홍, 데이트 폭행 의혹 제기...20대 전 여자친구 제보 메일 공개

방송 2021-08-02 10:04
이미지 확대 보기
박수홍, 데이트 폭행 의혹 제기...20대 전 여자친구 제보 메일 공개
AD
방송인 박수홍이 결혼한 가운데, 데이트 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1일 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20대 중반의 여성에게서 받은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유튜버가 일부 공개한 메일에서 제보자는 "박수홍이라는 사람이 얼마나 소름끼치고 가식적이고 비정상적인, 불안정한 인간인지 정도는 알 수 있는 제보가 될 것 같다"며 운을 뗐다.

제보자는 박수홍과 잠시 교제하며 상암동 집도 자주 드나들고 함께 여행을 다니던 사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한 클럽에서 만난 박수홍이 제보자에게 "너무 아름답다", "교포이냐" 등의 추파를 던졌고, 박수홍의 다정함과 매너, 미소 등에 이끌려 17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만남을 이어갔다는 게 제보자의 주장.

제보자는 "(박수홍이) 방송 중간중간에도 이동 중에 매니저를 데리고 아픈 저에게 직접 음식을 가져다주고, 직접 요리도 자주 해주고 좋은 것만 먹이며 아주 공을 들였다"며 "잦은 문자에 전화에, 같이 있으면 공주로 생각될 만큼 최고의 대우였으니 어린 저는 마냥 행복했던 기억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박수홍, 데이트 폭행 의혹 제기...20대 전 여자친구 제보 메일 공개

이어 제보자는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정확한 내용은 다 기억 안나지만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그분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랐다는 느낌과 두려움이 들었다.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다"며 "이건 덮어질 수 있는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사건은 그냥 남녀 간의 일화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꼭 밝히고 싶었다. 내가 경험한 박수홍은 가장 가식적으로 비상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이라며 "나는 박수홍이 동정표를 받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고 폭로했다.

"너무 구체적이라 나도 빠져들었다"며 해당 메일을 공개한 유튜버는 "나는 이 정도 수준이면 시간이 지나도 고소해야 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박수홍을 판단하는 데 있어서 포장된 모습만 보지 말고 또 다른 면도 봤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오센, 박수홍 SNS]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