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현장] 김호중 첫 재판, 모친 사칭 해프닝까지…부친만 방청

2024.07.10 오후 04:08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김호중 첫 재판, 모친 사칭 해프닝까지…부친만 방청
사진제공 = OSEN
AD
'음주 뺑소니'로 논란을 빚은 가수 김호중의 첫 재판에 모친을 사칭한 여성이 등장해 혼란을 야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6단독은 오늘(10일)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주 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 도피교사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호중을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이 법정에 몰렸다. 김호중이 다리를 절뚝이며 법정에 들어서자 방청석에 있던 팬들은 웅성거렸고, 재판 중 눈물을 쏟는 팬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의 재판이 종료된 후 일부 취재진이 재판을 방청했던 팬들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을 김호중의 엄마라고 밝힌 한 인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우리 애(김호중)가 잘못한 거 맞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애가 겁이 많아서 그렇다. 너무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YTN star 취재 결과, 김호중의 모친은 이날 법정을 찾지 않았고 매체와 인터뷰를 한 인물은 김호중의 모친을 사칭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재판은 김호중의 아버지만 방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신사동에서 서울 신사동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입건됐다.

사고 당시 김호중은 매니저와 옷을 바꿔 입는 등 은폐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이광득 전 대표, 전 모 본부장, 장 모 씨 등도 사건 은폐에 연루됐다.

사건을 처음부터 맡아오던 변호사가 사임하고 최근 새로운 변호사가 선임된 탓에, 변호인은 혐의 인정 여부를 다음 공판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범인도피교사·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이광득 전(前)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전 모 본부장, 음주운전과 범인도피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매니저 장 모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날 재판은 약 12분 만에 종료됐다. 다음 재판은 내달 19일 오전 10시 열린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