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작곡 사기 의혹' 유재환 "코인으로 10억 원 잃었다" 고백

2024.06.11 오전 10:06
이미지 확대 보기
'작곡 사기 의혹' 유재환 "코인으로 10억 원 잃었다" 고백
AD
작곡 사기 의혹에 휩싸인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35)이 코인으로 약 10억 원을 잃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는 '무한도전 작곡가 유재환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유재환은 작곡 사기 의혹에 대해 "예를 들면 콜라를 사서 마신 거다. 따고 마셨는데 환불해 주세요, 이런 느낌의 분들이 굉장히 많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카라큘라가 "락과 관련한 음악을 작곡해 주기를 오더 했는데, 발라드 음악을 계속 제공해 준 경우가 있다"고 묻자, 유재환은 "그건 제가 실수한 것 같다"고 답했다.

유재환은 약 170명에게 작곡비 명목으로 약 130만 원씩 받은 사실에 대해 인정했다. 그러면서 "약 170명 중에서 60여 명이 환불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비용은 "7000~8000만 원 정도 된다"고 답했다.

피해자들과 소통을 하지 않는 이유를 묻자, 유재환은 "소통하려고 하면 무조건 단톡방에 올려서 날 희롱하거나 우롱하는 것이 너무 싫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인으로 거액을 잃었다고도 털어놨다. 유재환은 "2021년쯤 (코인으로) 10억 정도 잃었다"면서도 "코인으로 파산해 돈이 없어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는 논리가 생기는 것이 너무 싫었다"라고 밝혔다.


앞서 유재환은 지난 4월 작곡가 정인경과의 결혼 발표 이후 작곡비 사기 논란과 성희롱 의혹 등에 휩싸였다. 그는 며칠 뒤 "개인적인 일들이 여럿 중첩해 생겼고, 그러면서 건강의 이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의로 금전적 피해를 드리려 한 것은 아니다"며 본인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유재환은 지난달 1일에도 "죄송합니다. 모든 게 저의 불찰"이라며 작곡비에 대해서는 변제 의사를 밝혔다. 그는 "본의 아니게 몇몇 여성 지인분들께 오해와 마음의 상처 드려 정말 너무나도 죄송하고 사과드린다"면서도 "성추행, 성희롱은 전혀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유재환은 지난주부터 병원에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고, 일반 병실로 옮겨진 후 현재는 퇴원한 상태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은 그가 병원에 입원하기 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환은 2008년 '아픔을 몰랐죠'로 데뷔했고, 2014년 박명수의 '명수네 떡볶이' 작사·피처링에 참여했다. 이듬해 MBC 예능 '무한도전'의 코너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에 박명수의 작곡가로 등장해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ENA '효자촌'에 출연하기도 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