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산이와 법적 분쟁’ 비오 “전 소속사서 정산금 제대로 못 받아”

2024.05.14 오전 09:17
이미지 확대 보기
‘산이와 법적 분쟁’ 비오 “전 소속사서 정산금 제대로 못 받아”
사진=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
AD
전 소속사와 정산금 문제로 법적 분쟁 중인 가수 비오(BE´O)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비오는 오늘(1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전 소속사와의 사이에서 발생한 문제들을 직접 언급했다.


비오는 “더 이상 침묵하고 넘어가기엔 우리 회사(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미안해서 안 되겠다”면서 “전 회사(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에서 정산을 제대로 못 받고 있었다. 그 일 때문에 엄청나게 마음고생을 오랫동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회사에 들어오고 나서 회사가 나서서 저를 위해 같이 싸워주셨다. 그렇게 하면서도 이 일을 신경 쓰면 활동하는데 지장이 갈까 봐 지급받지 못한 정산금을 미리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비오는 “작년과 재작년 저에 대한 루머나 억측 논란들이 갑자기 쏟아지고 그런 때가 있었다. 저를 공격하려는 시도와 행위들이었고, 저는 참으며 그냥 할 일을 열심히 하려고 했다”며 “이 일을 얘기하고 싶었으나 일이 커지면 우리 회사가 안 좋은 쪽으로 비칠까 봐 참았는데 더 이상은 우리 회사와 주변 사람들이 다치는 것을 두고 볼 수만은 없겠더라”고 직접 입장을 전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비오의 전 소속사 페임어스 엔터테인먼트의 산이 대표는 지난 13일 개인 소셜미디어에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발송한 이메일을 캡처해 공개하고 “이래서 돈 있으면 다들 김앤장 쓰는구나”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비오는 “별의 별 게 다 있어서 얘기를 다 못 하겠지만 그런 문제들을 혼자 감당하려고 하다 보니까 저도 모르게 뭔가 과부하가 왔었나 보다. 많이 참아왔고 그러면서 음악을 하려다 보니까 더더욱 힘들었다. 우리 회사에서 나를 위해 이렇게 전면에 나서서 싸워주는데 더 이상 내가 두 손 두 발 들고 뒤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겠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