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조병규 이어 송하윤 학폭 의혹…'찌질의 역사', 공개 앞두고 빨간불

2024.04.03 오전 10:05
이미지 확대 보기
조병규 이어 송하윤 학폭 의혹…'찌질의 역사', 공개 앞두고 빨간불
AD
드라마 '찌질의 역사'가 공개 전부터 위기를 맞았다. 두 주연배우가 연이어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렸기 때문.


배우 송하윤은 최근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1일 한 매체는 지난 2004년 8월 당시 서울 서초구 소재 고등학교 3학년이던 배우 S씨가 피해자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가했다는 제보를 기사화했고, 송하윤이 배우 S씨로 지목됐다.

그러나 송하윤의 소속사 측은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자 제보자는 "제가 (송하윤이) 누군지 모를 수가 없다"라며 그의 학교폭력 의혹을 재차 주장했다.

이에 송하윤 측은 2차 입장을 내고 의혹을 다시 한번 부인하는 한편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이 논란의 여파는 송하윤의 차기작 '찌질의 역사'로 향하게 됐다.

드라마 '찌질의 역사'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로맨틱 코미디로, 배우 송하윤, 조병규를 주연으로 캐스팅하고 사전제작으로 촬영을 마무리했다. 문제는 앞서 조병규도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렸으며 이에 대한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는 것.


조병규 리스크를 안은 '찌질의 역사'는 송하윤 논란까지 터지며 연이은 악재를 맞게 됐다. '찌질의 역사' 원작자인 만화가 김풍이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미치겠다"라는 글을 남기자 이에 대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찌질의 역사'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촬영은 마쳤으나 아직까지 공개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며 "송하윤의 개인사 이슈와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촬영을 마치고 공개 플랫폼과 시점 등을 논의 중이었다"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