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박소영, 220일 만에 이별..."엇갈린 타이밍" 눈물

방송 2024-02-08 11:30
이미지 확대 보기
신성·박소영, 220일 만에 이별..."엇갈린 타이밍" 눈물
AD
‘신랑수업' 신성 씨와 박소영 씨가 220일간의 만남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01회에서 신성 씨는 그동안 핑크빛 무드를 이어온 박소영 씨와 만남을 정리하는 모습으로 연애와 결혼에 대한 현실 무게를 느끼게 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5%(유료방송가구 전국)의 시청률을 기록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반영했다.

이날 공개된 데이트에서 신성 씨는 박소영 씨에게 “국수를 좋아하니까 오늘은 내가 잔치국수를 만들어주겠다”라며 미리 예약해 놓은 파티룸으로 갔다. 두 사람은 알콩달콩 야채를 볶고 계란 지단을 만들며 맛깔스런 잔치국수를 완성시켰고, 신성표 잔치국수를 맛본 박소영 씨는 “우리 엄마 국수보다 더 맛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미지 확대 보기

신성·박소영, 220일 만에 이별..."엇갈린 타이밍" 눈물

식사 후, 신성 씨는 박소영 씨를 위한 따뜻한 생강차를 대령했으며, 그러다 나지막이 “저번에 통화했을 때 내가 했던 얘기, 생각해 봤어?”라고 말했다. 이에 박소영 씨는 진지한 표정을 짓더니 “그동안 오빠와 저의 모습을 많이 응원해 주셔서 처음엔 기쁘고 행복했다. 그런데 갈수록 부담감이 생겼다. 주위서 결혼도 타이밍이라고 하시는데, 결혼을 생각했던 나이가 하루하루 지나가니까 마음이 조급해졌다. 그게 오빠에게 부담감을 주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신성 씨는 “사실 무명 생활을 오래 겪다 보니까 형편이 넉넉해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어느 정도 기반을 마련한 다음에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있긴 하다. 부모님 앞에서는 ‘걱정 마라’라고 했지만, 결혼에 대한 압박감이 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박소영 씨는 고개를 끄덕이며 “우리가 정말 안타까운 건 타이밍인 것 같다”라고 한 뒤, “우리 이제 서로의 자리에서 각자 더 행복한 모습으로...”라고 이야기하다가 끝내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신성 씨 역시 눈시울을 붉히더니 박소영 씨를 다독여주면서 “소영이가 우리 가족들에게 큰 행복을 줬다”라며 그간의 추억을 회상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두 사람의 안타까운 이별에 이승철 씨는 “잔치국수를 해주는 걸 보고 좋은 일인 줄 알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한고은 씨와 장영란 씨는 “처음 만났을 때, 신성이 ‘국수 요리해 주겠다’는 약속을 했었으니까 이를 지키려 그랬던 것 같다”라고 신성 씨의 속내를 헤아렸다. 무거운 공기 속, 신성 씨는 박소영 씨를 집까지 데려다줬고, 두 사람은 220일간의 행복했던 시간에 이별을 고해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겼다.

[사진 =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제공]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