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MC몽 "SM 지목한 외부 세력 아냐…후배 백현 위로했을 뿐" [전문]

2023.06.02 오후 01:42
이미지 확대 보기
MC몽 "SM 지목한 외부 세력 아냐…후배 백현 위로했을 뿐" [전문]
사진제공 = OSEN
AD
SM엔터테인먼트가 아티스트에게 불법적으로 접근하는 외부 세력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이 '외부 세력'으로 지목된 가수 MC몽 씨가 모든 '설'을 부인하며 유감을 표했다.


MC몽 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로펌고우 법률사무소의 고윤기 변호사는 2일 공식입장을 통해 "MC몽 씨는 SM과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사이에 분쟁을 야기할 만한 어떠한 인위적 개입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하는 바"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MC몽 씨는 빅플래닛메이드엔터의 사내이사가 아닌 만큼 관련 루머들은 명백히 사실과 거리가 멀다"고 강조했다.

MC몽 씨 측은 "음악계 선후배로서 백현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을 뿐이며,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해 해당 아티스트를 영입하려는 어떠한 행동도 한 바 없다"며 "평범한 교류의 일환으로 만난 자리에서, 회사 문제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로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SM을 향해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으로 MC몽 측이 더 이상의 피해와 오해를 받지 않도록 더 이상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MC몽 씨의 법률대리인은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에 관해서는 신속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룹 엑소의 멤버 백현 씨, 시우민 씨, 첸 씨는 지난 1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그러나 SM엔터테인먼트는 전속계약의 유효성을 주장하며, 세 멤버가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한 배경에 '외부 세력'의 접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 '외부 세력'의 정체가 빅플래닛엔터이며, 이 회사의 사내이사로 있는 MC몽 씨가 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하 MC몽 씨의 공식입장 전문

로펌고우 법률사무소(담당 변호사 고윤기) 입니다. 의뢰인인 MC몽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1. 그룹 엑소 백현, 시우민, 첸(이하 ‘첸백시’)과 ㈜에스엠엔터테인먼트(이하 ‘SM’) 간의 분쟁 중 SM 측에서 소속 아티스트에게 접근하여 영향력을 행사하는 외부 제3자가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제기하였고, 관련 기사가 배포되었습니다.

2.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이후 일부 후속기사에서 SM이 언급한 제3자가 ‘MC몽’과 ‘MC몽이 사내 이사로 있는 빅플래닛메이드엔터’라는 확인되지 않은 추측 보도가 있었습니다.

3. 이에 더 이상 잘못된 보도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본 보도자료를 통하여 MC몽은 SM과 ‘첸백시’ 사이에 분쟁을 야기할 만한 어떠한 인위적 개입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하는 바입니다. MC몽은 더더구나 빅플래닛메이드엔터의 사내이사가 아닌 만큼 관련 루머들은 명백히 사실과 거리가 멉니다.

4. MC몽은 음악계 선후배로서 백현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을 뿐이며,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하여 해당 아티스트를 영입하려는 어떠한 행동도 한 바 없습니다. 평범한 교류의 일환으로 만난 자리에서, 회사문제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로했을 뿐, SM 측이 언급한 바와 같이 어떤 불법행위의 유인 등은 없었고 그럴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은 점을 밝힙니다.

5. SM은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으로 MC몽측이 더 이상의 피해와 오해를 받지 아니하도록 더 이상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6. MC몽 측은 본 보도자료를 통하여 명확하게 사실을 밝히고, 입장을 분명히 하였습니다. 따라서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에 관하여서는 법률대리인을 통한 신속한 법적대응을 할 예정입니다. 부디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