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세 아들 살해한 아내, 아직도 이유 몰라...제발 하루만 잊었으면"(특종세상)

방송 2022-09-23 09:58
이미지 확대 보기
김태형 "세 아들 살해한 아내, 아직도 이유 몰라...제발 하루만 잊었으면"(특종세상)
AD
중견 배우 김태형 씨가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김태형 씨는 지난 2012년 아내 A씨가 모텔에서 세 아들을 살해한 참담한 사건을 겪었다. 이후 자취를 감췄던 그는 방송을 통해 10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방송에서 김태형 씨는 "제발 하루 지나면 하루만큼만 잊게 해달라고. 때만 되면 막 공황장애가 막 이렇게 막 밀려오는 거다. 막 어지럽기 시작하면서 호흡 가빠지고 막 몸이 기억을 한다. 몸이"라고 어렵게 입을 뗐다.

그는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 우리 이제 세 아들을 딱 10년 됐다"라고 아들들의 이름을 한 명씩 읊으며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3년 정도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김태형 씨는 아내에 대해 "좋은 엄마였다.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하는 것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 저는 또 아이들 막 클 때가 제일 바빴을 시기였다"라면서 "조금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하고 그걸 느꼈다. '상당히 변했다', '아 변했다', '왜 이렇게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어느 날 아내가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면서 데리고 나가더니 돌아오지 않았다"며 "연락이 두절되자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일주일 후 경찰은 아내를 찾았다고 연락이 왔다. '아이들은 어떻게 됐냐'고 물었지만 경찰은 '잘못됐다'라고 하더라"라고 당시의 기억을 꺼냈다. 김태형 씨는 "그냥 뭐 패닉이다"라고 당시의 충격을 설명했다.

김태형 씨는 세 아들의 유골을 뿌려줬다는 장소를 찾았으나, 쉽게 발걸음을 옮기지 못했다. 그는 "납골당도 안 했다. 보관을 해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울고 있을 것 같았다. 못 견디고. 내가 이겨낼 수가 없다"면서 "지금은 약간 아쉽긴 하다. 10년 정도 됐지 않나. 10년 정도 됐으면 한 번쯤은 가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말한 뒤 눈물을 보였다.

이후 발걸음을 돌린 그는 집에서 아이들에게 편지를 남기며 또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 "저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 가면 못 만나지 않나. 그래서 저는 진짜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회개한다. 꼭 천국에서 다시 만나. 저에 대한 다짐이기도 하다"라고 말하며 슬픔을 눌렀다.

한편 김태형 씨는 아직까지도 아내가 왜 아이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이유를 모른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 이유를 수사 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라며 "면회를 갔다. 저도 궁금하니까 그리고 너무 황당하고 그래서. 근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면회 거절하면 만날 길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아내에게 편지를 썼다는 김태형 씨는 "너는 지금 창살 안에 갇혀 있지만 아마 나는 창살 없는 감옥에서 너와 똑같은 형벌을 받아야 될 거라고 했다"면서 "10년 전 그 당시에는 극단적인 생각을 수도 없이 했다"라고 당시의 심경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