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⑥] FC 구척장신 송해나 “부상 두려움? 지는 게 더 아파요”(인터뷰)

인터뷰 2022-01-19 08:30
이미지 확대 보기
[단독⑥] FC 구척장신 송해나 “부상 두려움? 지는 게 더 아파요”(인터뷰)
AD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지금의 인기를 구가하는 것은 역시 여성 연예인들이 진지하게 축구를 대하고 꾸준한 연습으로 성장사를 써내려갔기 때문이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시즌1에서 시즌2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가장 극적인 성장사를 써내려간 곳은 어디일까. 단연, 모델 출신으로 이뤄진 FC 구척장신이 아닐까. 시즌2 주장을 맡은 이현이를 필두로 김진경, 차수민, 차서린, 송해나, 아이린이 흘린 땀방울은 최근 실제 경기에서 값진 결실을 맺고 있다.

이제는 당당히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라고 말할 수 있게된 FC 구척장신의 멤버들을 지난 6일 경기도 파주의 한 스튜디오에서 YTN star가 만났다.


이하 ‘FC 구척장신’ 송해나와의 일문일답.
이미지 확대 보기

[단독⑥] FC 구척장신 송해나 “부상 두려움? 지는 게 더 아파요”(인터뷰)

Q. 파일럿이나 시즌1 때에 비해 굉장히 체력적 기술적으로 성장한 모습이 보인다. 중점적으로 연습한 부분이 있다면?

그 때의 나는 공을 잡는 것도, 차는 것도 잘못하고 있었다. 그냥 패스하는 방법부터 새로 배웠다. 패스 훈련을 많이 하면서 강도나 정확도가 높아졌고 공을 찰 때 스윙이 필요하다는 것도 알게 됐다.

Q. 시청자들 사이에 송해나의 수비 집념이나 몸싸움에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칭찬한다. 부상에 대한 우려를 안하나.

처음에는 내 직업이 모델이니까 다른 분들에게 치이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도 겁은 나지 않았다. 몸이 부딪히고 아픈 건 조금도 중요하지 않았다. 이기고 지는 것이 더 마음이 아팠던 것 같다.

Q. 최근 방송 출연을 늘리면서도 ‘골때녀’에도 진심인 것 같다. 이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말해 달라.

시즌1 초반에는 억지로 한 감도 있었다. 내가 다른 친구들보다 습득이 매우 느린 편이었는데 축구는 같이 하는 운동이다 보니 팀에 도움이 안 되는 것 같아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래도 FC 구척장신의 호흡이 점점 맞아가면서 내 실수를 다른 사람이 커버해주고 나도 다른 사람의 실수를 커버해 주니까 조금은 실수해도 된다는 믿음이 생겼다. 브로맨스라는 단어가 있지 않나. 우리 멤버들도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로맨스가 생기는 것 같다. 특히 서로 다른 장점과 단점을 조화롭게 만들어 가는 작업이 재밌다. 내 스스로 커지는 느낌을 받고 있다.

Q. ‘골때녀’ 시즌1, 2를 함께 하면서 스스로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어떤 점인지.

이건 방송이라기보다 여자들끼리 진짜 축구 모임을 만들어 경기를 하는 느낌이다. 직업이 모델이니 늘 의상과 외모를 신경 썼는데 이제는 ‘오늘 경기 열심히 해서 이겨야지’라는 마음뿐이다. 방송을 보면 내가 저 때 저런 플레이를 했나 싶을 정도로 경기에만 집중하는 것 같다.

그리고 시즌1 때는 내가 식스맨으로 있어나 허벅지 파열로 많이 못 뛰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죽도록 연습해도 안 되는 애도 있나보다 라고 생각했을 때 내가 죽도록 연습해서 해내지 않았다. 그 덕에 지금은 내가 다른 걸 도전하게 됐을 때에도 마음속에 두려움이 없어졌다.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