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가브리엘' 김태호 PD "박보검 재능 발견…박명수 진정성 처음 봤다"

2024.06.21 오후 06:03
이미지 확대 보기
'가브리엘' 김태호 PD "박보검 재능 발견…박명수 진정성 처음 봤다"
AD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My name is 가브리엘'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오늘(2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프로그램 'My name is 가브리엘(연출 김태호 이태경, 작가 조미현, 이하 마이 네임 이즈 가브리엘)'은 제작사 테오(TEO)가 JTBC에서 선보이는 예능으로,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세계 80억 인구 중 한 명의 이름으로 72시간 동안 '실제 그 사람의 삶'을 살아가는 관찰 리얼리티다.

박명수(태국 치앙마이), 염혜란(중국 충칭), 홍진경(르완다 키갈리), 지창욱(멕시코 과달라하라), 박보검(아일랜드 더블린), 가비(멕시코 멕시코시티), 덱스(조지아 트빌리시)가 '타인의 삶'의 주인공이 되어 전 세계를 오가는 압도적인 스케일과 다채로운 볼거리를 안긴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72시간 동안 타인의 삶을 살아가는 박보검과 박명수의 이야기와 함께 두 사람의 이름, 거주지, 직업 등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아무도 자신들을 모르는 곳에서 새로운 '나'를 알게 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색다른 재미와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박보검은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합창단 단장 루리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박보검은 아무도 자신을 모르는 낯선 곳에서 자신의 존재를 파악한 뒤 당황함을 금치 못하지만 유창한 영어 실력과 의외의 음악적 능력으로 점차 루리의 삶에 스며든다.

박보검은 친구들과 만나 이틀 뒤 버스킹 공연까지 앞둔 사실을 알게 되며 놀라지만, 대학교 때 뮤지컬 음악 감독을 한 경력을 살려 합창단 단장 루리로서 합창단 연습을 이끈다. 특히 진정성 있게 루리의 삶에 몰입하며 눈물까지 보인 박보검의 아일랜드 적응기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태국 치앙마이로 향하는 박명수는 솜땀 장수 우티의 삶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명수는 공항에 마중 나온 의문의 여성을 만나 혼돈에 빠진다고 해 과연 그 정체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태호 PD는 "현장에서 우리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박보검의 또 다른 음악적 능력이 발휘됐다. 합창단 리더로서의 모습을 충분히 보여준 것 같다"라면서 "'타인의 삶'의 정통성을 이어가고 싶어 박명수를 섭외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기획 의도를 이해하지 못했지만, 그게 재미 포인트"라며 "처음으로 (박명수의) 진실한 리액션, 멘트를 봐서 당황스럽기도 하고 좋았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태경 PD는 "MC인 데프콘 형님이 녹화 때 '도파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도파민이 있네'라고 하셨던 게 기억이 난다. 삶에 대한 접근이 될 수도 있지만 예능 프로그램답게 코미디적인 요소가 곳곳에 있다. 그런 부분도 같이 즐기고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기대 포인트를 전했다.

박명수는 "세계 어디서든 사람 사는 것은 다 비슷하구나라는 생각을 하실 수 있을 거 같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청자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트렌디하고 세련된 기획이 나온 듯하다.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첫 방송을 향한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 = JTBC 제공]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