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현장] 유아인 통편집 못 한 '종말의 바보', 시청자 선택받을까?(종합)

2024.04.19 오후 02:51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유아인 통편집 못 한 '종말의 바보', 시청자 선택받을까?(종합)
AD
"불편을 드릴 수 있는 부분을 편집하고, 유아인 씨 분량에 손을 댄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 인물을 빼기에는 네 친구의 축이 있어 다 들어낼 수 없었기에 양해 말씀을 드립니다."('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 中 김진민 감독)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가 결국 유아인의 분량을 완전히 걷어내지 못하고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마약 혐의가 불거진 출연자가 등장하는 시리즈물에 대해 어떤 반응이 나올지 관심을 모은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가 오늘(19일) 오후 1시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작품의 연출을 맡은 김진민 감독과 배우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가 참석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의 소행성 충돌까지 D-200,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는 다층적인 플롯과 예측 불가능한 결말, 사회 현상을 깊이 있고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 '종말의 바보'를 원작으로 한다.

'종말의 바보'는 출연 배우 유아인이 촬영을 마친 후 마약 투약 혐의에 휘말리면서 작품의 공개 시기를 연기했었다. 재편집 작업을 거쳤으나, 유아인 분량을 완전히 걷어내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현장에서는 유아인 분량과 관련해 취재진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례적으로 MC 박경림은 취재진의 질문을 받기 전에 "유아인 씨의 개인적인 이슈로 기다림의 시간이 길었는데 공개 소감을 말해달라"고 감독에게 질문했다.

김 감독은 "'(공개)하겠지, 하겠지 했는데 안 하네' 하면서 시간이 계속 갔다. 넷플릭스에서도 '모르겠어요'라는 대답을 여러 차례 받았다. 한 동안 잊어버렸다가 (공개)한다고 해서 놀랐고, 반갑기도 했다"고 말했다.

작품의 완성도에 대해서는 자신했다. 김 감독은 "이 작품이 공개가 안 된다면 이상하게 생각했을 거다. 부끄럽지 않게 만들었다. 충분히 열심히 만들었고, 돌을 맞을 작품은 아니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아인 이슈로 재편집을 해야 했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감독은 "초반에 3부 정도까지 편집했을 때 (유아인) 이슈가 불거졌다. 사실 편집을 다시 하고 싶었는데, 솔직히 말하면 핑계가 하나 생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불편해 하실 수 있는 부분을 최소화하는 게 의무이기에, 생각할 건 훨씬 많았지만 재편집했다. 유아인 배우의 분량에 손을 댄 건 사실"이라면서도 "네 친구의 축이 있어 분량을 다 들어낼 수는 없었기에 양해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유아인 논란으로 다른 배우들도 작품의 공개를 오래 기다려온 상황. 이에 대한 심경을 묻는 말에 안은진은 "배우들은 늘 함께였기 때문에 모임을 가지면서 기다렸다. 열심히 촬영한 걸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유아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결국 유아인은 마약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 출연 작품을 전 세계로 공개하게 된 셈이 됐다. 이날 유아인의 분량과 작품 속 서사가 어느 정도인지에 대한 상세한 언급은 없었다.

감독이 취재진 앞에서 유아인을 통편집을 하지 못한 사유에 대해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지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배우가 등장하는 것에 대한 여론은 부정적인 상황. 이에 '종말의 바보'가 대중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는 본편 공개 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종말의 바보'는 오는 26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인간수업', '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이 연출을,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 정성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