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2024.03.24 오전 08:00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AD
이번 주에도 스타들의 시계는 바쁘게 돌아갔다. 드라마 제작발표회부터 각종 브랜드 포토콜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됐기 때문. 이 가운데 한층 가벼워진 공식 석상 패션은 성큼 다가온 봄의 기운을 느끼게 만들기 충분했다.

이번 주 YTN 기자들이 뽑은 베스트 드레서는 배우 김지원 씨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을 통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는 그의 극중 파티룩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워스트 드레서의 굴욕은 난해한 룩으로 브랜드 행사에 등장한 유인영 씨에게 돌아갔다.
◆ best - 김지원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강내리 기자: 이번 주만큼은 패션의 여왕이다. 극 중 캐릭터의 상황에 잘 어울리는 룩을 입고, 김지원 씨 본연의 우아하면서도 고혹적인 매력을 뽐냈다. 현실에 재벌 3세이자 백화점 사장이 있다면 정말 파티에 이런 옷을 입고 나타날 것 같은 느낌!

공영주 기자: 바디 라인을 부각하는 초밀착 드레스를 훌륭하게 소화했다. 김지원 씨만의 고급스러운 매력으로 옷태를 잘 살렸다.

김성현 기자 : '눈물의 여왕'이 아니라 '패션의 여왕'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마치 밤하늘의 은하수를 연상케 하는 드레스의 디테일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김지원 씨의 강점을 돋보이게 하는 헤어, 메이크업은 물론 귀걸이까지 찰떡궁합이다.

오지원 기자 : 화려한 의상, 더 화려한 주얼리가 만나 스타의 비주얼을 한껏 살린 성공적 사례. 더 이상 화려함을 더하기보다는 심플한 블랙 미니 백을 택한 것이 이 스타일링의 완성.

최보란 기자 : 드라마에서 재벌 3세 역할에 어울리는 화려한 의상을 선보이며 눈을 즐겁게 하고 있는 김지원 씨. 특히 파티 장면에서 착용한 이 블랙 미니 드레스는 극중 캐릭터와 찰떡이다. 깊게 파인 브이넥과 각이 살아있는 숄더 라인이 시크함을, 그라데이션 처리된 스톤 장식이 정제된 화려함을 느끼게 한다. 의상 자체가 블링블링하지만 롱귀걸이를 매치해 자연스럽게 얼굴로 시선을 끌어올렸다.
◆ good - 이솜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강내리 기자: 파스텔톤의 가벼워진 의상이 성큼 다가온 봄의 기운을 알게 한다. 사랑스러운 베이비 페이스에 모델 출신다운 늘씬한 몸매가 돋보인 룩. 다만 얼굴에는 색조를 더 썼어도 좋았을 뻔했다. 페일톤 메이크업이 살짝 아파 보이게 만들었다.

공영주 기자: 톤온톤 콘셉트가 차분해 보이면서도, 상의에서 과감하게 임팩트를 줬다. 이솜 씨의 늘씬한 기럭지를 한껏 돋보이게 하는 멋스러운 착장이다.

김성현 기자 : 존재만으로도 모델의 아우라가 뿜어져 나오는 이솜 씨는 내추럴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코디로 자신의 매력을 뽐냈다. 탑, 팬츠, 카디건 모두 비슷한 컬러 톤을 유지하며 안정적이고 차분한 느낌을 자아냈다.

오지원 기자 : 청초하다. 심플하지만 세련됐다. 크롭에 가까운 이너가 이솜 씨의 신체 비율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최보란 기자 : 베이지 카디건이 이렇게 시크할 수 있을까? 니트 베스트와 카디건 투피스에 같은 톤의 슬랙스가 단정하면서 모던하다. 전체적으로 슬림한 실루엣으로 이솜 씨의 큰 키와 늘씬한 몸매가 돋보인다. 블랙 핸드백은 포인트가 되면서도 의상을 압도하지 않아 전체적인 룩이 조화롭다.
◆ so-so - 이보영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강내리 기자: 이보영 씨만의 고혹적인 느낌으로 무난하게 소화해 내긴 했으나, 의상 자체가 워낙 난해한 것 같다. 드레스가 큰 건지 자꾸 흘러내릴 듯한 어깨끈이 보기에도 불편하고, 깃을 세운 셔츠와 드레스 디자인은 상체를 거대해 보이게 만든다.

공영주 기자: 깔끔하고 시크한 분위기는 살렸지만, 마른 체구의 이보영 씨를 더 말라보이게 만든다. 풍성하거나 강렬한 느낌을 살렸다면 더 좋은 선택이었을 것 같다.

김성현 기자 : 깔끔하긴 하지만 별다른 특징이 없어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코디다. 클래식의 근본과 같은 블랙&화이트 매치로 안전한 길을 택했지만 액세사리나 디테일에서 한층 더 과감한 시도를 했어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을까?

오지원 기자 :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다. 다만 아주 긴 길이감이 조금 답답해 보이는 것이 유일하고 미미한 단점.

최보란 기자 : 블랙&화이트 룩의 정석을 보여준 이보영 씨. 딥 라운드 네크라인의 롱 원피스에 깔끔한 화이트 셔츠를 매치해 우아하고 단정하다. 다만 의상 자체가 심플한데 액세서리마저 지나치게 절제해 너무 심심하다.
◆ bad - 신현준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강내리 기자: 이날 선보인 룩처럼 과거에도 여러 차례 상의는 포멀한 슈트, 하의는 원색의 캐주얼한 팬츠를 매치한 사진이 많은 걸 보면 이런 믹스 매치를 선호하는 듯한데, 이젠 말리고 싶다. 힙하지도 않고 어울리지도 않아요.

공영주 기자: 반전을 노린 것 같은데 패션 랭킹으로 치면 하위권이다. 상의는 포멀한데 하의는 캐주얼하다 못해 너무 튀어서 극도로 안 어울린다.

김성현 기자 : 스크롤을 내리다 깜짝 놀랐다. 적절한 팬츠를 찾지 못해 '일단' 입어본 느낌. 클래식한 수트에 캐주얼한 원색의 팬츠를 믹스매치로 시도한 것이 과감하기는 하나 잘 어울리는지는 모르겠다.

오지원 기자 : 도전적 스타일링. 아주 정갈한 슈트인 것 같지만, 스크롤을 내리면 주황빛 팬츠가 나타난다니. 전혀 예상치 못한 반전의 상하의 조합인데, 잘 어울리는지는 정말 미지수다. 지나친 도전이 아니었을까.

최보란 기자 : 상하의를 합성한 게 아닐까 의심했던 패션. 컬러도 라인도, 소재감도 모두 극과 극인데, 굳이 이렇게 매치한 의도를 알 수 없다. 슬림한 상의에 비해 통이 큰 바지를 매치해 어깨가 좁아 보이고 상대적으로 머리는 커 보인다.
◆ worst - 유인영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김지원 VS 워스트 유인영

강내리 기자: 입으면서도 희한하다는 느낌을 받진 못한 걸까? 공식 석상 패션이라기보단 뭔가를 코스프레한 의상 느낌이 강하다. 특히 부츠를 신고 망토를 연상케하는 천(?)을 두른 것은 시각적 충격이 너무 강한 듯.

공영주 기자: 정말 특이하다. 영화 ‘해리포터’에서 막 튀어나온 것만 같은 차림새가 다소 이질적이다.

김성현 기자 : 전체적으로 안타까움의 탄식이 터져 나오는 패션. 하트 패턴의 니트는 올드해 보이고, 땅에 닿을 듯한 망또 스타일은 도무지 적응이 안 된다. 여기에 팬츠는 지나치게 짧고, 부츠는 지나치게 길어 언밸런스함의 끝을 보여주는 듯하다.

오지원 기자 : 하의에 늘어진 것도 부담인데, 화려한 부츠 역시 부담이다. 그에 반해 상의는 너무 캐주얼하고 평범해서, 같은 블랙 톤인데도 따로 노는 느낌.

최보란 기자 : 다리 쪽으로 길게 늘어뜨린 패브릭은 스커트인지 상의의 일부인지 감이 안 잡힌다. 거기에 속바지를 연상케 하는 니트 쇼츠가 더해져 어쩐지 옷을 입다 만 듯한 느낌이다. 아찔한 킬힐의 롱부츠까지 더해져 하의에 온 시선이 쏠리는데, 파격적인 하의에 비해 상의는 지나치게 평범해 부조화스럽다.

[사진출처 = OSEN/MBC에브리원/tvN '눈물의 여왕' 공식 홈페이지]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