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먼데이키즈 출신 한승희, 1억 빌리고 잠적…검찰 조사받는다

2024.02.20 오전 09:17
이미지 확대 보기
먼데이키즈 출신 한승희, 1억 빌리고 잠적…검찰 조사받는다
그룹 먼데이키즈 출신의 가수 한승희 ⓒOSEN
AD
그룹 먼데이키즈 출신의 가수 한승희 씨가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한승희 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해 지난 15일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송치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한 씨는 지난 2022년 자신이 다니던 헬스장의 헬스트레이너 A씨에게 접근해 자신이 설립하는 엔터테인먼트사의 전속 트레이너로 고용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A씨에 회사 설립에 필요한 자금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A씨는 같은 해 6월 대부업체에서 5천만 원을, 9월 시중은행에서 4천만 원을 대출받아 한승희 씨에게 전달했다. 또한 적금 6백만 원까지 총 1억 원가량을 빌려줬다.

그러나 한승희 씨가 돈을 제때 갚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되며 이자 비용은 A씨의 몫이 됐다. A씨는 결국 지난해 11월 한 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원금에 이자까지 더해지며 A씨가 진 빚은 1억 816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승희는 2010년 먼데이키즈 디지털 싱글 '뉴 센티멘털'로 데뷔했다. 이후 2014년 팀을 탈퇴한 이후 다음 해부터 솔로로 활동해 왔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