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베를린 영화제서 베일 벗은 최민식·김고은 '파묘'…반응은?

2024.02.19 오전 11:20
이미지 확대 보기
베를린 영화제서 베일 벗은 최민식·김고은 '파묘'…반응은?
영화 '파묘'의 최민식·김고은·유해진 ⓒOSEN
AD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최민식, 김고은 배우가 주연을 맡은 영화 '파묘'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베일을 벗었다.


영화 '파묘'는 '검은 사제들', '사바하' 등으로 한국형 오컬트 장르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장재현 감독의 신작.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이탈리아 베니스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섹션 초청 소식이 전해지며 국내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각)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최초 공개된 영화는 K-오컬트에 대한 관심과 쏟아지는 호평 속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파묘'로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장재현 감독은 현지에서 글로벌 영화 팬들과 만나 작품에 대한 질의응답을 가지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상영 직후 관객과의 질의응답 진행을 맡은 파비앙 티케(Fabian Tietke)는 '파묘'를 “영적인 것과 물질적인 것을 모두 망라한 대단한 영화”라고 소개하며 “모든 배우들의 존재감이 뛰어나고 각자 연기하는 직업에 확실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극찬을 보냈다.

이에 장재현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파묘'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 한국에서도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기회가 되신다면 완성본을 다시 관람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베를린 영화제서 베일 벗은 최민식·김고은 '파묘'…반응은?
영화 '파묘'로 베를린국제영화제를 찾은 장재현 감독 ⓒ쇼박스

이어 장 감독은 “이 작품이 저의 세 번째 오컬트 영화다. 저는 유령이나 귀신에 관심이 없으나, 사람을 너무 사랑하기에 이것들이 존재했으면 좋겠다. 보이지는 않지만, 영혼이 있다는 것이 우리를 기계와 다르게 만들어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래서 나 역시 여기에 몰두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오컬트의 장르적인 매력에 이끌린 이유를 밝혔다.

그는 “'파묘'가 어두운 세계를 다루는 것 같지만, 어둠 속에 있는 빛이 가장 밝다고 생각한다. 제가 만든 영화에는 모두 이러한 빛이 있다. 어둠 속에 있기에 그 빛이 더욱 좋은 것 같다”라고 작품 속에 내포된 메시지를 밝히기도 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국적을 초월한 관객들의 심도 깊은 질문이 이어졌다. 월드 프리미어 상영 이전부터 장재현 감독에게 사인 요청 세례를 보내며 현지에서의 인기를 실감하게 만든 관객들은, 작품을 본 후에도 뜨거운 호평과 함께 영화의 메시지와 캐릭터, 장르에 대한 다채로운 질문들을 쏟아냈다.

영화의 소재들에 얽힌 구체적인 질문부터, 오컬트 영화를 주로 선보여 온 감독의 작품 세계에 대한 질문까지, 넓은 스펙트럼의 질의응답이 세션을 충실하게 채웠다. 관객들은 “영적이고 종교적인 이야기를 다룬 신선한 한국형 오컬트”, “오컬트 영화임에도 일종의 희망이 내재된 반가운 영화”라며 '파묘'의 독보적인 오컬트 세계에 찬사를 표했다.

'파묘'는 오는 22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