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질릴 틈도, 멈출 수도 없어"…라미란 '시민덕희'와 함께 앞으로 성큼

2024.01.17 오전 08:00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질릴 틈도, 멈출 수도 없어"…라미란 '시민덕희'와 함께 앞으로 성큼
배우 라미란 ⓒ쇼박스
AD
"배우라는 일을 하면서 제일 좋은 건 질릴 틈이 없다는 점이에요. 비슷한 역할을 맡아도, 그 역할을 둘러싼 인물이나 시대는 바뀌잖아요. 사실 연기를 똑같이 할 수도 없죠. 늘 새로운 삶은 사는 이 일이 아직은 너무 재밌어요. 피로도가 있지 않을까 싶지만, 멈출 수가 없죠" (배우 라미란, 영화 '시민덕희' 인터뷰 中)


코미디부터 액션, 드라마, 누아르 그리고 우리 주변의 사람들을 모습이 녹아 있는 자연스러운 연기까지.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늘 새로운 작품으로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배우 라미란 씨가 보이스피싱 실화를 모티브로 한 새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시민덕희'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라미란 분)에게 사기 친 조직원 ‘재민’(공명 분)이 구조 요청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2016년, 경기도 화성에서 작은 세탁소를 운영하던 김성자 씨가 겪은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지난 16일, YTN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라미란 씨와 만나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질릴 틈도, 멈출 수도 없어"…라미란 '시민덕희'와 함께 앞으로 성큼
배우 라미란 ⓒ쇼박스

기존 범죄극과 달리 보이스피싱범이 피해자에게 구조를 요청하며 이들이 특별한 동맹을 맺게 된다는 '시민덕희'는 영화 보다 더 영화 같은 실제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 덕희를 보며 '의심 없이'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던 라미란 씨는 캐스팅 제의에 고민 없이 응했다고.

그는 "덕희는 너무나 평범하고 실제 이웃에 있을 법한 인물이라는 점에서 저와 가장 비슷했다. 덕희라는 이름 앞에 제가 제일 잘 어울리고, 제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지점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덕희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무엇보다는 그는 덕희, 즉 실제 김성자 씨의 용기와 성장에 존경스러운 마음을 갖게돼 작품을 고민 없이 택했다고.

특히 영화가 최초로 공개된 언론배급시사회 당시 시사회 현장을 찾은 김성자 씨와도 만남을 가졌다는 라미란 씨는 김 씨를 두고 '강단 있고 용감한 시민이라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라미란 씨는 "영화가 덕희를 이상적인 영웅으로 그리지 않는다는 점이 마음을 사로잡았다"라며 덕희가 사기 피해로 인한 억울함과 상처를 딛고 자존감을 찾으며 홀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카타르시스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많은 피해자들이 사기를 당했다는 이유로 움츠러들며 고개를 숙이는데, 스스로 일어서는 덕희의 모습을 보고 위로를 얻었으면 좋겠다"라는 희망을 전하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질릴 틈도, 멈출 수도 없어"…라미란 '시민덕희'와 함께 앞으로 성큼
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이번 작품은 언뜻 코미디처럼 보이지만, 라미란 씨의 설명대로 덕희의 성장극에 가깝다. 때문에 덕희가 사기를 당하고, 사건을 직접 파헤치며 그 중심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라미란 씨의 활약은 여느 때보다 더욱 돋보인다. 특히 누구보다 자연스럽게 배역에 녹아든 그의 모습은 캐릭터에 현실감과 입체감을 더하며, 관객의 몰입을 돕는다.

그는 "사실 저는 코미디가 너무 어렵고 힘들다. '시민덕희'는 그에 비해서 덕희가 자존감을 찾아가는 과정, 덕희가 겪는 감정선을 오롯이 느끼고 표현하면 됐기 때문에 부담감이 덜했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수많은 장르에서 쉼 없이 연기 변신을 시도하는 만큼 배우로서 피로감은 없을까? 이에 라미란 씨는 "언제 일이 끊길지 모르기 때문에 열심히 해야 한다"라며 "할 수 있을 때 최대한 많은 작품에 도전하고 싶다. 훌륭한 배우들이 열심히 치고 올라오기 때문에 어차피 좀 있으면 자연스레 쉬게 될 것 같다"라며 겸손함 속에 호탕하고 유쾌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질릴 틈도, 멈출 수도 없어"…라미란 '시민덕희'와 함께 앞으로 성큼
배우 라미란 ⓒ쇼박스

이어 그는 "사실 배우라는 직업을 하면서 제일 좋은 것은 질릴 틈이 없다는 것이다. 비슷한 역할을 맡아도 그를 둘러싼 인물과 상황은 모두 달라진다. 늘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 너무나 즐겁다"라고 답하며 연기에 대해 식지 않는 열정을 내비쳤다.

인터뷰 말미 라미란 씨는 "흥행은 제가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하늘에게 맡기고, 관객 여러분의 손에 달려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많은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그는 "'시민덕희'는 저를 일으켜준 영화인 만큼, 많은 관객들이 저와 함게 일어나서 극장으로 향하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함께 전했다.

라미란 씨가 주연을 맡은 영화 '시민덕희'는 오는 24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