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2024.01.14 오전 08:00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AD
'푸른 용의 해' 갑진년 새해가 밝았다. 스타들은 새해부터 바빴다. 각종 시상식, 영화 시사회와 간담회 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졌기 때문. 스타들의 개성을 가득 담은 다양한 룩을 만나보는 재미가 있었다.

이번 주 YTN 연예부 기자들이 뽑은 베스트드레서는 가수 화사 씨다. 고혹미가 빛나는 룩으로 시상식에서 시선을 압도했다. 방송인 안현모 씨는 노숙해 보이는 패션으로 시사회에 참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best - 화사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이 정도면 화사 씨에게도 인생드레스가 아닐까? 화사 씨의 구릿빛 피부와 콜라병 몸매가 돋보이게 하는 디자인과 색감이다. 과한 노출 없이도 충분히 건강한 섹시미를 부각할 수 있는 법을 보여주는 좋은 예.

공영주 기자 : 화사가 화사했다! 이 옷은 솔직히 누가 입냐에 따라 많이 달라질 것 같은데 화사 씨가 입으니 마치 '주인 만난 옷' 같다. 위화감 전혀 없고 섹시미에 건강미까지 부각했다.

김성현 기자 : 보티첼리의 그림 '비너스의 탄생' 속 비너스를 연상케 할 정도로 매혹적인 패션. 때로는 그 어떠한 화려함도 심플함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코디다.

오지원 기자 : 탄탄하고 굴곡진 보디라인을 살린 이 드레스는 화사 씨이기에 이렇게 소화할 수 있는 것 같다. 옷이 화사 씨를, 화사 씨가 옷을 살리는 듯 정말 잘 어울린다. 그야말로 제 옷을 입은 스타일링. 덤으로 드레스 톤과 잘 어울리는 다소 누디한 메이크업도 섹시한 매력을 두 배로.

최보란 기자: 컬러와 소재, 라인의 3박자가 맞아떨어진 드레스가 화사 씨의 피부색과 굴곡진 몸매가 발산하는 매력을 극대화했다. 의상에 어울리는 누드톤의 메이크업과 과하지 않은 액세서리까지 조화롭다.
◆ good - ① 아린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아린 씨만의 청초하면서도 귀여운 느낌을 강조한 룩이다. 일자 쇄골이 돋보이도록 헤어는 무심한 듯 자연스럽게 하나로 묶은 것도 현명하다.

공영주 기자 : 한 듯 안 한듯한 메이크업과 실키한 느낌의 여리여리한 드레스가 아린 씨와 찰떡이다.

김성현 기자 : 화사 씨가 비너스를 떠오르게 했다면, 아린 씨는 디즈니 속 공주처럼 맑고 청아한 이미지를 잘 살려냈다. 깔끔하면서도 단아한 핑크톤의 드레스는 아린 씨의 미소와 잘 어울린다.

오지원 기자 : 핑크빛이 맴도는 실크 소재를 이렇게 말갛고 청순하게 소화하다니. 훤히 드러낸 일자 어깨와 목선이 돋보인 헤어스타일도 멋진 선택.

최보란 기자: 홀터넥 드레스를 선택해 일자로 곧게 뻗은 아린 씨의 어깨와 쇄골라인이 돋보인다. 광택감이 있는 드레스는 마치 핑크 진주를 연상케 해 흰 피부를 더욱 화사해 보이게 한다.
◆ good - ② 차정원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데이트하러 나갈 때 참고하면 좋을 듯한 룩이다. 블랙으로 통일한 룩 안에서 로고 프린트 토트백과 그레이톤의 니삭스가 깜찍한 포인트가 됐다.

공영주 기자 : 블랙 색상은 차분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아주 귀엽고 상큼하게 느껴지는 매직.

김성현 기자 : 한겨울에는 조금 이른 패션인 것 같지만, 군더더기 없는 블랙톤의 코트와 핸드백의 적절한 매치가 추운 날씨도 잊게 만들다. 여기에 회색 양말로 귀여운 이미지까지 더한 느낌.

오지원 기자 : 그저 블랙 의상과 백, 슈즈였다면 재미없었을 테지만, 니삭스가 귀여운 포인트가 됐다.

최보란 기자: 블랙 벨티드 코트를 원피스처럼 연출, 센스 있는 하의 실종 패션을 선보였다. 블랙 스트랩 슈즈와 그레이 양말 코디는 무거울 수 있는 색감 선택에 발랄함을 한 스푼 더했다.
◆ so-so - 안은진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의상이 베이지톤인데 위아래 모두 루즈한 핏이라 몸이 펑퍼짐해보인다. 색감적으로 포인트가 되는 리본은 애매하게 귀여운 느낌을 낸 듯해 생뚱맞아 보인다. 반면 헤어스타일은 복고풍이라 전체적인 콘셉트를 알 수가 없다.

공영주 기자 : 드라마 '연인' 이후 살이 쏙 빠진 안은진 씨. 지금의 시크하고 중성적인 느낌도 좋지만, 보다 성숙하고 섹시한 콘셉트의 옷을 시도해도 좋을 것 같다.

김성현 기자 : 차분한 듯하지만 지나칠 정도로 원숙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블랙 리본이 분위기를 가볍게 하는 데 도움이 됐지만, 조금 더 캐주얼하고 내추럴하게 입었어도 좋지 않았을까?

오지원 기자 : 심플함에서 나오는 단정하고 시크한 매력이 장점인 스타일링. 다만, 적절한 변주가 있었다면 조금 더 좋았을 듯.

최보란 기자: 위아래 색상이 동일하고 팬츠도 와이드핏이어서 몸매가 통짜로 보인다. 우아하고 심플한 분위기의 의상인데, 러블리한 블랙 리본 타이와 포니테일 스타일링이 어울릴 듯 어울리지 않는다.
◆ bad - 김서형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늘 새로운 패션에 도전하려는 자세는 좋지만 시스루 드레스에 통부츠 조합이 부담스러운 건 어쩔 수 없다.

공영주 기자 : 자신만의 개성을 담고 싶은 건 알겠으나 어딘가 많이 어색하고, 난해하다. 체형과 이미지를 잘 살릴 수 있는 옷을 선택하시길!

김성현 기자 : 과유불급. 독특한 부츠 하나에도 온통 시선이 집중되는데, 같은 컬러의 시스루 원피스를 매치하니 산만하고 정신이 없다.

오지원 기자 : 무엇이든 중요한 건 밸런스. 스타일링 전반의 밸런스를 무너뜨릴 정도로 포인트가 과해 드레스의 아름다움은 집어삼켜 버린 듯.

최보란 기자: 사각형 도트 패턴의 망사가 끌어내린 시선을 레그워머 가죽 부츠가 강탈해 버린다. 레이스업 디테일 때문에 더욱 부츠에만 시선이 가는 데다, 아톰 다리 같은 언밸런스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 worst - 안현모
이미지 확대 보기

[Y랭킹] 패션 베스트 화사 VS 워스트 안현모

강내리 기자: 모든 아이템의 컬러만 통일한다고 괜찮은 패션이 완성될 거란 착각은 버리길!

공영주 기자 : Y랭킹 워스트 자리를 노린 착장이라면 대성공. 이거 외엔 도무지 의도를 알 수 없는 패션이다.

김성현 기자 : 과유불급(2). 지나치게 통일된 컬러를 매치한 것은 통일성보다는 지루함을 느끼게 하고, 체형을 고려하지 않은 듯 핏은 답답하고 어색하다. 여기에 빼꼼 얼굴을 내민 꽃무늬 패턴의 니트는 아쉬움을 배가시킨다.

오지원 기자 : 온몸이 여백도 없이 모두 베이지 컬러인 데다가, 소재도 도톰하고 품이 넓은 아우터이다 보니 답답함만 가득.

최보란 기자: '깔맞춤'이 과했다. 이 와중에 슬쩍 보이는 소매의 꽃무늬가 거슬린다. 색깔은 같은데 통일감이 느껴지지 않고 따로 노는 아이러니.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