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원하지 않았다”던 남현희, 전청조 명품 선물 돌려줘야 할까?

2023.10.31 오전 08:52
AD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 씨가 전청조 씨의 사기 행각 연루 의혹에 입을 열었습니다.


27일 남 씨는 한 매체를 통해 전 씨의 사기 행각은 모두 그가 계획한 것이라며 "혼란스럽고 억울하다"는 심경을 전했는데요.

앞서 일각에서는 전 씨로부터 수십만 원대의 헤드폰부터 수백만 원짜리 명품 가방, 3억 원 안팎의 고가차 등의 선물을 받은 남 씨가 사기 행각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남 씨는 "원하지 않아도 (전 씨가) 온갖 선물들을 했고, 받기 싫다고 표현했는데도 계속 푸시했다. 결국 그럼 제가 받은 게 되어 버린다. 차량, 명품 가방 등 받은 선물은 일절 처분하지 않았다"면서 일각에서 불거진 현금화 의혹 등에 대해서도 부인했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전 씨가 실제로 사기행각으로 마련한 돈을 가지고 남 씨에게 선물했다고 해도, 피해자들이 이를 돌려받기는 힘들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관건은 ‘수사기관에서 남 씨와 전 씨의 관계를 어떻게 보느냐’인데요.

이에 대해 형사 사건 전문인 최주필 변호사는 조선비즈에 "(남 씨가 전 씨의 사기 행위를) 알았거나, 중과실로 받았는지가 쟁점이 될 것"이라며 "남 씨가 사기 행위를 몰랐다고 하면 돌려받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이새 PD (ssmkj@ytn.co.kr)
YTN 곽현수 기자 (abroad@ytn.co.kr)

이새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