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윌 스미스 아내 "7년 째 별거 중인데...시상식 폭행 촌극인 줄"

2023.10.13 오전 10:51
이미지 확대 보기
윌 스미스 아내 "7년 째 별거 중인데...시상식 폭행 촌극인 줄"
사진=AP
AD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핑킷 스미스가 남편과 7년 째 별거 중임을 고백했다.


12일(현지시간) 미 NBC 방송에 따르면 핑킷 스미스는 'NBC 뉴스 프라임타임 스페셜' 인터뷰에서 "2016년부터 남편과 별거 중이며, 완전히 분리된 삶을 살아왔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서류상으로 이혼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하자, 핑킷 스미스는 "맞다"고 답했고, 다시 진행자가 "하지만 그것은 이혼이었다"고 정의하자 "이혼"이라고 답하며 상황을 긍정했다.

핑킷 스미스는 두 사람의 관계가 깨진 이유로 "많은 것이 있는데, 2016년이 됐을 때 우리는 노력하는 데 지쳐 있었다"며 "우리 둘 다 상대방이 어떤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환상에 여전히 갇혀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법적인 이혼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가 이혼할 이유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고, 무슨 일이 있어도 잘 헤쳐 나갈 것이라고 믿었다"며 "그 약속을 깰 수 없었다"고 했다.

두 사람은 1997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제이든, 딸 윌로를 두고 있다.

또 핑킷 스미스는 오는 17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에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남편과의 관계도 언급했다.

미 연예매체 피플이 먼저 공개한 회고록 발췌본에 따르면 핑킷 스미스는 지난해 3월 윌 스미스가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오스카 시상식 참석 당시에도 "'부부'로서가 아니라 '가족'으로서 그곳에 있었다"고 밝혔다.


핑킷 스미스는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자신의 탈모에 대해 농담을 하자, 윌 스미스가 무대 위로 올라가 록의 뺨을 때렸을 때는 "집에서 TV를 보는 시청자들과 마찬가지로 그것이 진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촌극이라고 믿었다"고 회고했다.

그는"이후 윌 스미스가 자리로 돌아와 '내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소리치는 것을 듣고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그것이 촌극이 아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윌이 왜 그렇게 화가 났는지 잘 모르겠다"고 썼다.

그러나 핑킷 스미스는 "당시 혼란 속에서 윌이 '아내'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을 때, '오, 내가 그의 아내다'라는 생각과 함께 내면에서 어떤 변화가 순간적으로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록이 자신의 탈모를 조롱했을 때 눈시울을 붉혔다면서 "많은 사람이 표현했듯 그것은 실제로 매우 가벼운 농담이었지만, 사람들이 탈모증이 얼마나 파괴적인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서 답답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끄러움 속에 살아가는 많은 이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며 "모든 면에서 정치적 올바름을 내세우는 오스카 시상식이 탈모증으로 고통받는 여성을 이용해 농담하는 것은 괜찮다고 세상에 말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