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김히어라, 이번엔 성희롱 논란?…정우연 "불쾌감 안 느꼈다"

2023.09.08 오전 08:50
이미지 확대 보기
김히어라, 이번엔 성희롱 논란?…정우연 "불쾌감 안 느꼈다"
AD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히어라 씨가 이번엔 과거 성희롱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동료 배우 정우연 씨가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정우연 씨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그 당시 해당 라이브 방송 도중에 무물(무엇이든 물어보세요)의 질문을 확인할 수 있다는 댓글을 봤다. 그 질문들이 저 이외에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것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해 해당 질문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라방을 계속 진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서로 (이아진, 김히어라 씨와) 관련 대화를 많이 나눴기에 대화의 연장에서 온 것이라 생각했다. 그에 대한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 저를 공격하기 위한 질문이 아니었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일을 크게 만든 것 같아 책임감을 느낀다. 해당 배우들과도 이야기를 나눴고 오해 없으시길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우 김히어라와 이아진, 동료 여배우 성희롱 사건'이라는 게시물 내용이 퍼지며 논란이 되자 당사자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게시자는 2021년 이아진 씨와 김히어라 씨가 뮤지컬 여배우 A씨에게 임신 질문을 공개적으로 퍼부었다며 두 사람의 행실에 대해 지적해 파장이 일었다.


이에 앞서 김히어라 씨는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최근 한 매체는 김히어라 씨가 상지여자중학교 재학시절 일진 모임이었던 '빅상지' 소속 멤버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히어라 씨는 '빅상지' 멤버였던 것은 인정하면서도 학교 폭력, 담배, 갈취 등의 행위는 없었다며 반박했다.

그럼에도 논란의 여파는 계속되고 있다. 김히어라 씨는 지난달 1일 개막한 뮤지컬 '프리다'에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다. 오는 18일 언론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논란으로 취소했다. 공연은 하차 없이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취재진은 만나지 않고 관객만 만나겠다는 선택적 행보로도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사진출처 = OSEN/정우연 인스타그램]

YTN 강내리 (nrk@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