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김태리, '재능기부' 구인 글 논란되자 삭제…“불편함 드려 죄송” 사과

2023.05.23 오전 09:24
이미지 확대 보기
김태리, '재능기부' 구인 글 논란되자 삭제…“불편함 드려 죄송” 사과
배우 김태리 [매니지먼트mmm 제공]
AD
배우 김태리 씨가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위한 번역가를 ‘재능기부’ 형식으로 모집했다가 논란이 되자 구인 글을 삭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가 해명과 더불어 공식 사과했다.


지난 22일, 김태리 씨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유튜브 댓글을 보니 정말 많은 나라의 팬분들이 계시더라. 모두에게 자국의 언어 자막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이런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태리의 자막 제작 스피드가 너무나 답답하여 '내가 하면 금방인데?' 생각하며 직접 번역에 뛰어들고 싶으신 각국의 숨은 실력자 분들이 혹시 계시지 않을까? 그래서 따란 ~ 이름하여 '이 번역이 거긴가?'"라는 모집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이 프로젝트는 재능기부로 이뤄진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이곳에 양식을 채워주시면 저희 팀이 다시 연락드리겠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공익 목적도 아니고 개인 브이로그 번역인데 왜 무료로 봉사할 사람을 찾나”, “팬심을 이용해 노동 착취를 하려고 한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이 삭제됐다.


이후 소속사 매니지먼트mmm은 23일 "'거기가 여긴가'(김태리 브이로그) 모든 시리즈 영상물은 광고를 포함해 어떠한 부분에서도 수익이 창출되지 않고 있다. 누군가의 마음을 수익 창출과 견주는 것 또한 아니"라며 "김태리가 거기가 어딘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고 첫 발을 내디뎠을 때부터 현재 진행하는 영어 자막까지 오직 팬들을 위한 마음 하나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언어 자막 번역 관련 도움을 요청한 것 역시 더 많은 해외 팬들이 영상을 즐겨줬으면 하는 마음만으로 시작한 일"이라며 "이러한 마음과는 다르게 우리의 부족함으로 다수에게 불편함을 줘 진심으로 죄송하다. 모든 과정에서 누군가의 마음이 옳지 않게 쓰이는 것을 바란 적이 없고, 지극히 당연하게 지급해야 하는 부분은 정당하게 지급됐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있다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