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안재홍 "'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특유의 러블리함 느껴지는 영화"②

2023.04.02 오전 09:00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안재홍 "'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특유의 러블리함 느껴지는 영화"②
AD
배우 안재홍 씨가 장항준 감독과의 작업이 유쾌하고 즐거웠다고 밝혔다. 완성된 작품에서는 장 감독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느껴졌다고도 덧붙였다.


안재홍 씨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리바운드' 개봉 기념 인터뷰 자리를 가졌다. 영화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 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긴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렸다.

'리바운드'는 장항준 감독의 신작 영화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유쾌한 입담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방송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장항준 감독은 영화 '기억의 밤' 이후 6년 만에 본업으로 복귀했다. 오랜만에 내놓은 신작인데다 배우 안재홍 씨와 첫 만남인 만큼 영화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리바운드'는 최근 진행된 언론 시사회 이후 각종 매체들의 호평을 받았고, 언론 시사 이후 일반 관객들에게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안재홍 씨가 연기한 강양현 코치와 더불어 농구부 선수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전달됐으며, 그 과정에서 강 코치의 고군분투기를 담백하면서도 사랑스럽게 그려내 인상적이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안재홍 씨는 "제가 의도하진 않았는데, 시사회 때 저도 느꼈다. 장항준 감독님 특유의 러블리함이 강 코치에게 입혀진듯한 느낌을 받아서 묘했다. 장항준 감독님의 결을 가져와야겠다고 의도한 게 아니지만 밀도 높은 현장 속에서 소통을 많이 하다 보니 좋은 화학작용이 일어난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특히 사랑스럽게 그려진 장면으로는 한 번의 시행착오를 겪고 팀이 해산된 후, 강 코치가 다시 기범(이신영 분)의 집을 찾아가 다시 농구를 하자며 설득하는 신을 꼽았다. 안재홍 씨는 "눈물을 흘리며 '다시 한번만 해보자. 진짜 좋아하는 거, 미치는 거 그거 다시 한번만 해보자. 나부터 바뀔게'라고 말하는 장면이 정말 중요한 장면인데, 어떤 톤으로 연기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너무 무겁게 표현하면 관객들의 마음이 오히려 멀어질 수도 있고, 가볍게 표현하면 진심이 와닿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그 선을 잘 찾아가야겠다는 생각으로, 너무 무겁지 않은 톤으로 진심을 듬뿍 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며 "그 장면뿐만 아니라 이 영화를 준비하면서 진심을 보여주면서도 유쾌함을 지켜내자는 마음이 컸다. 놀랍고도기적 같은 이야기를 흥미롭게 전해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본업인 영화 촬영 현장에서 본 장항준 감독은 방송에서 보여준 모습처럼 늘 유쾌했다고 전했다. 안재홍 씨는 "더 재밌고 즐겁고 유쾌하게 만들어주셨다. 사실 농구 영화는 육체적으로 고되다. 한 번 하는 게 아니라 여러 각도를 구현을 해야 하고, 만족스럽지 못하고 공이 안 들어가면 또다시 찍어야 하는 고충이 있는데, 장 감독님 때문에 현장은 즐겁고 모두가 웃고 있었다. 또 집중하게 만드시는 힘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인터뷰 도중 자신은 MBTI(성격유형 검사)에서 I(내향형)가 나왔다고 밝힌 그는 "처음 뵀다면 당황스러웠을 수 있지만 함께 한 시간이 워낙 길다. 그리고 제가 재미있는 사람을 좋아한다. 감독님 덕분에 많이 웃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극 I와 극 E(외향형)이 만나서 조화로웠다. 같은 온도라면 너무 부딪칠 수 있는데 저희는 조화로웠다는 생각이 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장항준 감독이 현장을 진두지휘했지만, 출연진 중에서는 안재홍 씨가 가장 형이었다. 그는 "후배, 동생들과의 촬영 경험이 처음이라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친구들이 농구 장면을 완성해나가는 모습을 코치 석에서 보면서 문득 '나도 딱 저 때 족구했었는데' 생각이 들었다. 친구들도 '족구왕'을 좋아했기에 많이 물어보기도 했고, '힘든 건 이야기하자. 그러면 서로 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워낙 재능이 넘치는 친구들이라 저도 굉장한 기운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안재홍 "'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특유의 러블리함 느껴지는 영화"②

한편 '리바운드'에는 안재홍 씨와 더불어 이신영 씨, 정진운 씨, 김택 씨, 정건주 씨, 김민 씨, 안지호 씨 등이 출연했다. 장항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수리남' 권성휘 작가, '킹덤' 김은희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4월 5일 개봉한다.

[사진출처 = 바른손이앤에이]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