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심은우 "사과가 학폭 인정으로...'제2의 연진이' 낙인 힘들어"

2023.03.26 오전 09:26
이미지 확대 보기
심은우 "사과가 학폭 인정으로...'제2의 연진이' 낙인 힘들어"
배우 심은우 씨 [OSEN 제공]
AD
배우 심은우 씨가 학폭(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사과한 후 ‘제2의 연진이’로 낙인찍혔다며 심경을 밝혔다.


심은우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저는 오늘 말하기 많이 어려운 이야기를 하려 한다”면서 “학폭가해자‘ ’학폭배우’라는 꼬리표를 달고 지내는 시간이 2년이 넘어가고 있다. 올해 1월 드라마 ‘더글로리’가 방영된 날 이후부터는 제2의 연진이라는 꼬리표가 추가로 달렸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심은우 씨는 “21년 3월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고 이후 그 친구에게 사과를 했다. 친구가 익명으로 저를 고발한 내용은 ‘중학교 1학년 때 박소리의 주도로 따돌림을 당했다. 만나면 욕을 했고 이간질을 하고 친한 친구와 멀어지게 만들고 같이 다니는 무리들의 괴롭힘으로 버스를 못 타 2년간 학교에 부모님이 데려다줬다는 등 현재 정신과 상담도 받고 있고 여전히 지내는데 지장이 있어 용기 내 얘기한다. 이 글은 절대 지우지 않겠으며 진정한 사과를 바란다’는 내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심 씨는 “이 글을 접하고 기사가 나고 20일 후 공개 사과를 하기까지는 과정이 있었다. 처음 글을 접했을 당시 저는 글쓴이가 누군인지 알 수 없었고, 한 친구의 연락을 통해 그 친구의 연락처를 물어봐 그 친구의 언니의 연락처를 받았다”라며 “통화 후 다음날 인터넷 포털에 학폭 가해 의혹 기사가 무수히 올라왔고 그 친구와 어떤 대화도 할 수조차 없어 저와 당시 소속사는 기억에 없는 일을 무조건 인정할 수만은 없었기에 부인할 수밖에 없게 됐고 그렇게 의도와는 다르게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저는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를 6개월 동안 촬영을 하고 있었다. 드라마팀 모두가 나로 인해 피해를 받는 상황과 오로지 학폭을 했냐 안 했냐로 조여오는 압박에 무섭고 두려웠다. 그리고 신중하게 거듭 고민했습니다. 그런 일을 내가 만들었다면 사과해야겠다고 판단했다. 피디님이 그 친구 부모님 댁에 찾아뵙고 거듭 사과를 드렸고, 그 친구는 저는 만나기 싫다는 의사로 피디님과 당시 제 소속사에서 그 친구와 언니를 만나 직접 사과를 했고 저는 당시 공개 사과문으로 사과를 했다. 그리고 사과를 한 것이 그렇게 학폭 인정이 됐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학창 시절 저는 당연하게도 모범생은 아니었다 그랬으면 이런 이슈도 없었을 것. 뿐만 아니라 진실로 고백하건대 특히 중학교 1학년 때 저는 남들보다 욕심도 이기심도 질투도 많고 내가 돋보이고 싶고 참 정말 한 없이 부족한 사람이었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정확히 어떤 이유로 다른 반이었던 그 친구와 처음 싸우게 되었는지, 그 친구가 기억하는 다른 무리들이 누구누구인지 그 친구에게 들을 수가 없고 그 친구와 같은 반이었던 적이 없는데 반에 들어가기 무서웠던 모든 것의 화살이 나인 건지. 버스에서 무리들이 괴롭혔다고 말하고 있는데 그게 나는 아닌데 최초 주도자가 나라고 기억하기 때문으로만 화살이 나에게 향해 있는 건지. 그래서 부모님이 2년간 학교에 데려다주시고 합기도도 다니게 하시고 끝내 3학년 때 전학까지 갔는데 왜 우리 집에는 그 짧은 전화 한 통이 안 왔는지.. 우리 집이 닭집을 하지 않았는데 이 기억은 어떻게 된 건지 저는 알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라고 토로했다.

심은우 씨는 “그럼에도 모든 것을 부정하고 싶지는 않다 단 한 번이라도 그 친구의 힘든 기억 속에 제가 있다면 정말 사과하는 마음 그때도 진심이었고 여전히 진심이다. 하지만 제 학창 시절 전체가 학폭 가해자였던 걸로 오인 돼 현재는 신체적 가해를 무참히 입힌 '더 글로리 제2의 연진이' , '연진이 같은 사람'으로까지 낙인 되어버린 것이 너무 속상하고 힘이 든다”라며 “수많은 악플들 게시물들.. 얼굴이 알려진 사람으로 마땅한 일이겠지라고 여기며 인스타그램도 탈퇴해 보고 내 눈에 안 보이게 댓글 삭제도 해보고 그렇게 지금까지 지나왔다. 하지만 저에게도 부모님이 계시고 가족들이 있다. 앞으로는 지나가지 않고 처벌을 위해 신고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지금 무수한 고민 끝에 오랫동안 이 글을 작성하면서도 이 글이 나를 더 끝없는 터널로 데려가는 건 아닐지.. 영영 배우로 돌아오지 못하는 건 아닐지 너무 두렵고 두렵다”라며 “나비 작가님 연출님 모든 배우 스태프분들 정말 말로 다 못하게 죄송하다. 다 너무 미안하다. 저 잘 지내고 싶다. 늘 부족한 저로 인해 과거 언젠가라도 조금이나마 상처받은 사람들 있다면 정말 미안하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심은우 씨는 지난 2021년 학폭 의혹이 불거지자 “학창 시절 제가 그 친구에게 한 미성숙한 언행으로, 친구에게 사춘기 학창 시절에 겪지 않아야 할 마음의 상처가 깊이 남아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며 “어린 날 아무 생각 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고, 지나온 삶 그리고 지금의 자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다.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68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3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