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피플] 영화 ‘박하사탕’ 배우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방송 2022-08-19 09:12
이미지 확대 보기
[Y피플] 영화 ‘박하사탕’ 배우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AD
영화 '박하사탕', '아부지' 등에 출연했던 배우 이병철 씨가 뇌출혈 투병 끝에 7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지난 18일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탤런트 지부에 따르면 1949년에 태어난 고인은 드라마 '봉선화'(1984), '남자 셋 여자 셋'(1996), '세 친구'(2000) 등에 출연하며 호탕한 웃음과 푸근한 이미지로 사랑을 받았다.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 '박하사탕'(1999)에서는 형사 반장 역으로, '아부지'(2009)에서는 교장 선생님 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고인은 2010년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서 뇌출혈로 쓰러진 아내를 6년 째 돌보고 있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2016년에는 EBS '리얼극장-행복'에 아들이자 프로농구 선수 출신 이항범 씨와 함께 출연해 아내가 쓰러진 이후 10년 째 소원한 부자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들 이항범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부고를 전하며 "당신을 존경합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제는 엄마랑 편안히 쉬고 계세요. 연예인답게 멋지게 보내드리겠습니다. 사랑해”라며 아버지를 향한 애정을 표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성모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 오후 3시 30분. 장지는 지난 4월 아내가 잠든 분당 휴 추모공원이다.

[사진=EBS 다큐 유튜브 캡처]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