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측 "허위 기사 작성 매체·제보자 고소…실추된 명예 회복되길"(공식)

방송 2022-06-24 17:58
이미지 확대 보기
남주혁 측 "허위 기사 작성 매체·제보자 고소…실추된 명예 회복되길"(공식)
AD
배우 남주혁 측이 학폭 가해 의혹을 제기한 매체와 제보자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남주혁 씨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오늘(24일) "남주혁 배우는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남주혁 씨는 지난 20일 한 매체의 보도로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이 매체는 남주혁 씨와 중·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남주혁 씨의 학폭 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 또한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 = OSEN]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