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이슈] 유승준 측 "병역기피 위법 아냐"...두 번째 소송 다음달 14일 결론

가요 2022-01-18 10:03
이미지 확대 보기
[Y이슈] 유승준 측 "병역기피 위법 아냐"...두 번째 소송 다음달 14일 결론
AD
가수 유승준이 대한민국이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처분이 위법하다며 제기한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정부가 이를 다시 거부하자 재차 낸 소송의 1심 판결이 다음달 14일 내려진다.

유승준 측은 “병역기피가 위법하지 않고 비슷한 사례의 연예인들이 활동하고 있다”는 입장인 반면, 정부 측은 “공정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양측이 첨예한 대립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7일 법원에 따르면 전날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부장판사 정상규)는 유승준이 주로스엔젤레스(LA)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발급 거부 취소 소송의 4차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추가 자료 제출 기한을 28일까지로 정했다.

이날 유승준 측은 "병역기피가 위법하지 않고 비슷한 사례의 연예인들이 활동하고 있다. 하지만 20년 넘게 입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당하는 사람은 유승준 단 한 명이다. 법률적으로는 병역 기피 목적을 위한 국적 취득이 아니라 국적 취득에 따라 병역이 면제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 측은 이에 반박하며 "유승준이 요구하는 것은 방문 비자가 아니라 연예 활동이 가능한, 대한민국 국민과 혜택이 크게 차이 없는 재외동포 비자"라며 공정의 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고 했다. 또 "병무청·법무부는 선행 판결 이후에 사회적인 제반 사정을 고려했을 때 여전히 유승준의 태도는 달라진 것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2002년 1월 해외 공연 등 명목으로 출국한 뒤 미국시민권을 취득해 입국 금지 처분을 받았다. 이후 13년이 흘러 2015년 유승준은 재외동포(F-4) 비자 발급을 신청했다가 거부당했고 관련 소송을 제기해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은 절차 상 오류가 있었다는 부분을 지적했다.

이번 소송은 정부가 "안전보장, 질서유지, 공공복리, 외교관계 등 대한민국의 이익을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법무부장관은 재외동포 체류 자격을 부여하지 않는다"고 정한 재외동포법 5조 2항에 따라, 유승준의 비자 발급을 다시 거부하면서 유승준이 낸 두 번째 비자 소송이다.

[사진 =SBS]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