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현장] "2000년대 감성 특이해"…Z세대 키스오브라이프가 불러온 그때 그 감성

2024.04.03 오후 06:00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2000년대 감성 특이해"…Z세대 키스오브라이프가 불러온 그때 그 감성
AD
4명의 멤버 모두가 2000년대에 태어난 일명 Z세대 그룹 키스오브라이프가 태어날 무렵의 그때 그 감성을 자극하는 콘셉트로 돌아온다.


키스오브라이프의 첫 싱글 앨범 '미다스 터치(Midas Touc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오늘(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됐다.

'미다스 터치'는 자유로움이 허용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노래한다. 누구나 한 번쯤 찾아오는 사랑의 대상이 나 혹은 타인, 삶 등 그 어떤 것이 될지라도 남의 시선을 두려워하기보다는 자유롭고 진실되게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키스오브라이프의 리더 쥴리는 사랑의 이면을 그린 새 싱글 앨범에 대해 "타이틀곡 '미다스 터치'는 사랑이 시작되는 시간을 순간을 이야기하고, 수록곡 '낫싱(Nothing)'은 변해버린 사랑의 감정 변화를 그렸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2000년대 감성 특이해"…Z세대 키스오브라이프가 불러온 그때 그 감성

무엇보다 수록된 곡 모두 2000년대풍의 음악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키스오브라이프는 '미다스 터치'를 통해 당대 주류 음악을, '낫싱'에서는 그 시절 R&B 감성을 재해석해 보여준다. 멤버 나띠는 "그 시절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음악과 콘셉트를 대중이 원한다고 생각해 이 같은 콘셉트를 택했다. 요즘은 보기 힘든 특이한 콘셉트라 좋아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멤버들 모두 어렸던 시기라 당시 유행한 음악과 콘셉트는 생소했겠지만. 나띠는 "이효리 선배님 등에게 영감을 받았다. 특히 '마이다스 터치'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톡식(Toxic)'의 감성을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만의 색깔로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현장] "2000년대 감성 특이해"…Z세대 키스오브라이프가 불러온 그때 그 감성

키스오브라이프의 이번 컴백은 지난해 한국대중음악상 신인상, 글로벌 아이콘상, 뉴웨이브 스타상 등을 휩쓴 이후 처음 선보이는 활동이라 팬들의 기대가 높기도 하다. 줄리는 "부담이 됐지만, 이는 다음으로 넘어가는 원동력이 됐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신 덕분에 부담도 느낀 것이라 감사했다"며 "성장한 기분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번 컴백 활동을 시작으로 더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하늘은 "앞으로 나올 콘셉트나 음악 장르가 무궁무진하다"며 "'핫걸'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시길 바란다"고 당찬 포부를 이야기했다.

키스오브라이프의 첫 싱글 앨범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사진제공 = OSEN]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68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3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