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①] '솔로 데뷔' 문별 "마마무 멤버들 많이 의지했지만..."

가요 2022-01-19 07:00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①] \'솔로 데뷔\' 문별 "마마무 멤버들 많이 의지했지만..."
AD
그룹 마마무 멤버 문별이 솔로로서 제2의 음악인생을 걷는다.

최근 서울 동대문구 장한로 RBW 사옥에서는 문별 컴백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열렸다.

문별은 오늘(19일) 미니 3집 '6equence'를 발매한다. 전작 'Dark Side of the Moon'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선보이는 솔로 앨범인 만큼 문별이 곡 작업과 콘셉트 기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앞서 문별은 래퍼 미란이와 싱어송라이터 서리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두 개의 프리 싱글을 선공개하기도 했다. 각 트랙을 유기적으로 연결한 탄탄한 서사로 마치 하나의 단편영화를 감상하는 듯한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문별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제 손길이 안 닿은 부분이 없다. 앨범의 틀과 스토리는 물론 작사와 작곡, 뮤직비디오까지 다 관여했다”며 “팬분들의 댓글 반응을 하나씩 보면서 재밌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신보에는 앨범의 개요이자, 모든 트랙이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사랑의 감정을 함축한 'Intro : SYNOPSIS'를 시작으로 중력에 이끌리는 불가항력적인 설렘을 올드스쿨 콘셉트의 유쾌한 감성으로 표현한 'G999 (Feat. Mirani)', 연인과의 사랑이 최고조에 닿은 순간을 노래한 '머리에서 발끝까지 (Shutdown) (Feat. Seori), 헤어진 직후의 상황을 쓸쓸한 사운드로 표현한 '너만 들었으면 좋겠다 (For Me)', 이별 후의 솔직한 감정을 녹여낸 문별의 자작곡 '내가 뭘 어쩌겠니? (ddu ddu ddu)'가 담겼다.

특히 타이틀곡 'LUNATIC'은 권태기에 놓인 연인의 모습을 중독성 짙은 훅으로 표현한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화내고 후회하고, 집착하고 애원하고 하루에 열두 번도 더 바뀌는 감정을 문별만의 힙한 방식으로 소화해냈다. 앨범에는 글로벌 팬들도 즐길 수 있도록 'LUNATIC'의 영어 버전도 함께 수록됐다.

래퍼에서 솔로가수 앨범을 내면서 부담감은 없었는지 물었다. 그는 “저는 ‘흥미’ 하나로 움직이는 사람”이라며 “재미가 있어야 뭐든 하고 이젠 다양한 장르를 해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9년차 가수 문별은 마마무 그룹 활동과 솔로 활동에 대해 “멤버들의 빈자리가 아무래도 크다”며 “특히 무대 뒤에서 대기할 때 지금은 혼자이지 않나. 제가 멤버들에게 생각보다 많이 의지하고 있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시기에 컴백을 앞두고 고민은 없었을까. 문별은 “팬들과 소통이 안 되는 게 가장 슬펐다. 하지만 계속 미룰 수는 없었다. 그냥 지금 모습 그대로, 한 판 거하게 놀아보자 하는 생각으로 컴백 일시를 잡았다”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멤버 중 가장 응원을 많이 해준 사람으로는 솔라를 꼽았다. 문별은 “아직 이번 타이틀곡을 들려준 적이 없다”며 “솔라에게 처음 공개했는데 ‘이제야 네 옷을 입은 것 같아’라고 응원해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솔라에게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마마무 멤버별 목소리 톤의 색깔도 분석했다. 문별은 “솔라는 도전하는 걸 좋아해서 음악은 물론, 의상이나 무대에도 도전을 많이 한다. 화사는 가장 대중적이지 않나. 대중들의 마음을 잘 읽는 것 같다. 휘인이는 제가 좋아하는 목소리라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 잘한다. 목소리 톤으로만 보면 저는 랩과 노래를 다 소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이다”라고 설명했다.

동료멤버인 휘인과 컴백 후 활동 시기가 겹치는 것에 대해서는 “사실 처음엔 시기가 겹치는지도 몰랐다. 서로 워낙 바쁘게 지내다 보니 신경쓰지 못했다. 듣는 분들도 그냥 즐겨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Y터뷰②]에서 계속)

[사진=RBW]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